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벚꽃들의 색감이 꼭 동화 같은 곳, 창녕 영산 연지못 수양벚꽃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창녕 벚꽃 / 영산 연지못 / 창녕 연지못

창녕 수양벚꽃 / 창녕 영산 연지못 벚꽃

창녕 연지못 수양벚꽃




 

경남 창녕에는 수양벚꽃이 참 예쁘게 피는 곳이 있다. 창녕 영산에 위치한 연지못이 바로 그곳이다. 작년에도 날씨가 조금 흐린 날에 다녀왔었는데 올해도 이상하게 주말마다 흐린 하늘을 보여준다. 왜 이러는 건지. 너무 아쉽다. 하늘이 잔뜩 흐린 날이지만 그렇다고 집에만 있기는 너무 답답한 요즘, 그래서 경남 창녕 연지못으로 잠시 봄 벚꽃 바람을 쐬러 다녀왔다.

 

주차장? 연지못 바로 옆에는 도로가에 주차장이 따로 만들어져 있다. 그러니 주차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그리고 연지못 바로 옆에 만연교라는 곳이 있다. 개천 위로 예쁜 다리가 하나 놓여있는데 그 옆으로 개나리와 어마어마한 크기의 수양벚나무가 있는 곳이다. 혹시라도 연지못을 찾아간다면 그 바로 옆에 있는 만연교도 꼭 함께 들러봐야 하는 곳이다. 만연교 수양벚꽃은 다음에 따로 글을 적어볼 생각이다.

 

 

 

 

  창녕 영산 연지못 수양벚꽃

 

 

다녀온 날 : 2021년 3월 27일

 

 

 

 

 

 

 

 

1년 만에 다시 만난 창녕 연지못 수양벚꽃. 그래도 작년보다는 벚꽃잎들이 더 많이 떨어지기 전에 찾아왔다. 조금 이르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올해는 확실히 작년보다 개화가 빠른 것 같다.

 

 

 

 

연지못에는 이렇게 둘레로 걸을 수 있는 예쁜 길이 만들어져 있다.

 

 

 

 

그렇게 큰 연못은 아니라 천천히 걸어도 15분이면 충분히 다 둘러볼 수 있는 곳이다.

 

 

 

 

바닥에도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한 연지못 수양벚꽃잎들.

 

 

 

 

우리 방방이

예쁜 것들 많이 보고, 건강하고 예쁘게 자라주길~^^

 

 

 

 

연지못 수양벚꽃을 보고 있으면 꼭 하늘에서 꽃잎들이 비처럼 내리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약간은 짙은 분홍색의 벚꽃잎들이 참 매력적인 창녕 연지못 수양벚꽃이다.

 

 

 

 

꼭 하늘에서 꽃비가 내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길 중간중간에는 이렇게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들도 놓여있다.

 

 

 

 

 

 

 

봄에 벚꽃이 피면 참 예쁜 곳이다.

 

 

 

 

한 자리에 가만히 서서 그 모습을 한참이나 바라보게 된다.

 

 

 

 

이런 아름다운 모습이 눈 앞에 펼쳐지니 어떻게 쉽게 발걸음을 뗄 수 있을까?

 

 

 

 

방방이도 기분이 좋아 보인다.

 

 

 

 

 

 

 

 

 

 

하얀색, 분홍색 벚꽃들이 함께 있는 이 길이 참 예쁘다.

 

 

 

 

바람이 없는 날에는 이렇게 맞은편에서 예쁜 반영 사진도 담아볼 수 있다.

 

 

 

 

 

 

 

한 장소에서 이렇게 다양한 색감의 벚꽃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창녕 연지못의 매력들 중 하나이다.

 

 

 

 

 

 

 

 

 

 

봄, 참 예쁜 계절이다.

 

 

 

 

조금씩 불어오는 바람도 너무 좋다.

 

 

 

 

엄마 바라기 방방이.^^

 

 

 

 

 

 

 

 

 

 

 

 

 

 

 

 

분홍색과는 또 전혀 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하얀색 벚꽃

 

 

 

 

바람이 살짝 불어오니 하늘에서 이렇게 벚꽃비가 내린다.

 

 

 

 

 

 

 

  창녕 영산 연지못 수양벚꽃

 

 

봄에 수양벚꽃이 가득 피면 정말 동화 같은 모습을 만날 수 있는 창녕 연지못, 작년에는 조금 늦게 찾아가서 벚꽃잎들이 바닥에 가득 깔려있는 모습을 만났었는데 올해는 운이 좋게도 벚꽃잎들이 많이 떨어지기 전, 그 활짝 피어있는 모습을 만날 수 있었다. 참 예쁜 풍경을 보여주는 곳이다.

 

길이 그렇게 길지 않아 가볍게 한 바퀴 걷기에도 너무 좋다. 그리고 다른 벚꽃 명소들에 비해 찾는 사람들의 수도 그렇게 많지는 않다. 조금은 한적하게 벚꽃길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그 점도 난 참 좋다. 아주 잠시였지만 너무 기분 좋은 산책을 즐길 수 있었던 창녕 연지못 벚꽃길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