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온통 시원한 푸른색이다. 거제 저구항 수국 동산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거제 저구항 수국

 



 

거제로 떠나는 수국 여행!

지난 주말 예쁘게 피어있는 거제의 수국을 만나기 위해 다시 거제로 차를 달렸다. 집에서 그렇게 멀지 않은 거리라 수국 시즌이 되면 큰 부담 없이 드라이브 삼아 거제를 찾곤 한다. 수국이 없어도 그 도시 자체가 참 예쁜 거제이다. 수국이 많이 피이었는 남부면 해안도로를 달리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뻥 뚫리는 시원함을 즐길 수 있다. 그런데 지금 이 시기에는 도로 옆에 예쁜 수국까지 피어있으니 이 거제라는 도시를 즐겨 찾을 수밖에 없는 계절이다.

 

그런데 조금 아쉬움도 있다. 지난겨울 냉해를 너무 심하게 겪어서 그런지 올해 거제 수국은 예년의 모습과는 많이 다르다. 물론 많이 핀 곳도 있지만, 거의 수국이 피지 않은 곳도 많이 보인다. 너무 안타까운 부분. 작년의 모습과 비교해봤을 때 가장 많이 달랐던 곳이 거제의 대표적인 수국 명소인 저구항과 해금강 유람선 선착장으로 내려가는 길, 그리고 신선대 앞이다.

 

 

 

 

  거제 저구항 수국

 

 

다녀온 날 : 2021년 6월 26일

 

 

 

 

 

 

 

 

작년 이 시기에는 여기가 파란색 수국으로 가득했었는데 지금은 이렇게 조금 듬성듬성한 모습이다. 아직 피지 않은 건가? 아니면 올해는 꽃을 피우지 못하는 건가? 물론 지금의 모습도 예쁘지만 작년과 재작년의 그 모습이 순간 머릿속에서 겹치면서 잠시 아쉬움이 밀려오기도 한다.

 

 

 

 

그래도 풍차 옆으로는 수국들이 꽤 풍성하게 꽃을 피웠다. 여기는 작년과 거의 비슷한 모습니다. 그래서 여기에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의 모습이 가장 많이 눈에 띄었다.

 

 

 

 

참 예쁜 거제 저구항 수국이다. 아래쪽에는 사람들이 꽤 많은 편이지만 이렇게 계단을 올라서면 사람들이 그렇게 많지 않다. 그래서 사람들이 많을 때에는 항상 위쪽 길을 걷는 편이다.

 

 

 

 

벌써 시들기 시작하는 저구항 수국. 냉해를 정말 심하게 입은 모양이다.

 

아직 다 피지도 못했는데 벌써 시들기 시작이라니,,,

 

 

 

 

위에서 내려다본모습. 아래쪽에는 항상 이렇게 사람들이 꽤 있는 편이다.

 

 

 

 

바로 옆에는 바다가 있다.

 

 

 

 

햇살에 반짝이는 거제의 푸른 바다.

 

 

 

 

윤슬

참 아름답다.

 

 

 

 

그 앞에서 옆지기와 방방이도 인증 사진을 한 장 남겨본다.

 

 

 

 

오늘도 꽃구경에 기분이 좋은 방방이. 

 

사실 아침부터 방방이가 너무 힘이 없어서 걱정을 많이 했다. 그 전날 독한 약을 하나 먹었는데 아마도 그 약기운 때문이었던 것 같다. 얼마나 걱정을 하고 마음을 졸였던지. 하루 지나고 나니 원래의 쾌활함을 되찾은 방방이, 그저 감사하고 또 감사할 따름이다. 다른 것 다 필요 없으니 그냥 지금처럼 건강하게만 놀아줘.^^

 

 

 

 

꽃구경을 나오면 항상 이렇게 함박웃음을 짓는 우리 방방이.

 

 

 

 

 

 

 

날씨가 조금 덥기는 했지만 그늘에서 엄마 품에 안겨있으니 컨디션이 괜찮은 모양이다.

 

 

 

 

거제 저구항에는 파란색과 보라색 수국이 참 많이 있다. 내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색들이라 여기 이 저구항 수국이 더 예쁘게 보이는 것도 같다.

 

 

 

 

 

 

 

전부 활짝 만개하지는 않았지만 잘 찾아보면 조금 풍성하게 피어있는 수국이 있다. 그런 자리들을 찾아서 예쁘게 사진으로 담아본다.

 

 

 

 

내년에는 꼭 예전의 그 아름다운 저구항 수국 동산의 모습을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내가 봤을 때는 아직 덜 핀 것은 아닌 것 같고, 지금부터는 조금씩 시들기 시작할 것 같다.

 

 

 

 

너무 안타까운 모습이다.ㅜㅠ

 

 

 

 

위 사진은 작년에 담은 저구항의 수국이다. 이 사진 한 장만 봐도 지금과 얼마나 많이 다른 모습인지 쉽게 알아볼 수 있을 것이다.

 

 

 

 

색도 짙고 양도 훨씬 더 많았다.

 

 

 

 

말 그대로 수국 동산이 되어있었던 저구항.

 

 

 

 

내년에는 꼭 이 모습을 다시 만나고 싶다.

 

 

 

 

 

 

 

길고 추운 겨울을 보내느라 너희들도 많이 힘들었나 보구나.

 

 

 

 

 

 

 

 

 

 

  거제 저구항 수국

 

 

내년에는 훨씬 더 예쁜 모습으로 피어나길.

 

지난 주말 거제 여행을 마지막으로 이제 수국 여행은 마무리를 할 것 같다. 물론 아직 피지 않은 곳들도 있었지만 올해 충분히 많이 예쁜 수국들을 구경했으니까.

 

이제는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된다. 바다가 그리워지고, 또 달려가고 싶어지는 계절.

이번 여름에는 방방이와 함께 해수욕을 즐겨보고 싶다. 사람 없고, 조용한 바닷가를 찾아가서 조금은 여유로운 여름을 즐겨보고 싶다. 늘 너무 바쁘게만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것 같아서.

 

가끔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냥 가만히 누워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과연 그럴 수 있을까? 내가? 그냥 한 번쯤은 그래 보고 싶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거제 수국 동산 / 거제 저구항 수국

거제 수국 / 거제 수국길 / 거제 저구항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