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장미 향기가 가득한 아름다운 꽃길, 광양 서천변 장미공원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광양 서천 장미공원 / 광양 장미공원

장미공원 / 서천변 장미공원 / 서천체육공원

광양 서천변 장미공원




 

 

전남 광양으로 떠난 장미 여행

사실 이전까지 전남 광양으로 장미 여행을 떠나본 적은 없었다. 곡성의 경우 장미공원이 워낙 유명해서 몇 번 가본 적이 있었지만 광양은 장미가 예쁘게 피어있는 곳이 있다는 사실도 전혀 모르고 있었다. 그러다 우연히 올해 광양에도 장미가 예쁜 공원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 모습이 궁금해서 직접 한 번 다녀오게 되었다.

 

광양 서천변에 길게 이어지는 예쁜 산책로, 그리고 장미공원이 하나 있다. 사진이 너무 예쁘길래 어떤 모습일지 너무 궁금했던 곳이다. 결론은?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사진들보다 그 실제의 모습이 훨씬 더 예쁜 곳이었다. 걷는 내내 감탄사가 저절로 터져 나오던 곳. 그런데 신기하게도 사람들의 모습은 그렇게 많이 보이지 않는다. 이게 무슨 일? 이렇게 예쁜 곳인데 왜 사람들이 이렇게 적지? 의아한 생각이 들기도 했다.

 

 

 

 

  광양 서천변 장미공원

 

 

다녀온 날 : 2021년 5월 22일

 

 

 

 

 

 

 

 

앙증맞은 크기의 작은 장미들이 터널을 이루고 있는 곳.

 

 

 

 

터널 안 의자에 앉아서 잠시 뜨거운 햇살을 피해보기도 한다.

 

 

 

 

서천변 장미공원은 공원 자체의 모습도 참 예쁘고 깔끔한 곳이다. 그런데 이렇게 예쁜 장미들까지 가득 피어있으니 어떻게 예쁘지 않을 수가 있을까?

 

 

 

 

날씨도 너무 좋았던 날.

 

 

 

 

 

 

 

더위에 약한 방방이가 힘들어하지는 않을까 걱정이 조금 되기도 했었는데 우리보다 방방이가 더 신이 났던 날 같다. 장미도 너무 좋아하는 우리 방방이.

 

 

 

 

산책하며 걸을 수 있는 길이 너무 좋다. 바로 옆 아파트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즐거운 산책로가 되어줄 것 같다.

 

 

 

 

 

 

 

향기가 정말 좋은 장미. 걷는 내내 그 향기에 취하게 된다.

 

 

 

 

 

 

 

장미공원 바로 옆에는 키가 큰 벚나무들이 가득 자라고 있어 쉬어갈 수 있는 그늘도 넉넉한 곳이다.

 

 

 

 

형형색색의 다양한 장미들. 

 

 

 

 

그 색이 너무 예쁘다.

 

 

 

 

내가 SNS에서 봤던 사진이 바로 여기에서 찍은 것들이었다.

 

 

 

 

이렇게 나무 구조물이 만들어져 있고 그 위로 분홍색 장미들이 가득 피어있다.

 

 

 

 

이런 느낌의 사진들이 서천변 장미공원에서는 가장 인기 있는 것 같다.

 

 

 

 

온통 장미, 그리고 향기로 가득한 공원

우리 방방이도 여기가 너무 마음에 드는 표정이다.

 

 

 

 

 

 

 

 

 

 

 

 

 

정말 예쁜 곳.

여기 광양 서천변 장미공원은 앞으로 해마다 꼭 찾아오기로 옆지기와 다짐을 했다.

 

 

 

 

예쁘게 피어있는 장미들이 너무 많아서 어디에서 찍어도 장미도 가득한 사진들이 담긴다.

 

 

 

 

사람도 그렇게 많지 않아서 편안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광양에 이렇게 예쁜 장미공원이 있었다니. 왜 이전에는 몰랐을까?

 

 

 

 

 

 

 

공원의 끝에서 반대쪽 끝까지 이렇게 걷기 좋은 길이 계속 이어진다.

 

 

 

 

뒤로 돌아보면 푸른 하늘과 하얀 구름이 눈 앞에 펼쳐지던 날.

 

 

 

 

그 바로 옆에는 이렇게 나무 그늘이 길게 이어지는 산책로가 또 나타난다.

 

 

 

 

 

 

 

다시 보는 이 사진들에서고 그때 맡았던 장미의 향기들이 느껴지는 것 같다.

 

 

 

 

 

 

 

광양에 살고 있다면 1주일에 몇 번은 다시 찾아가게 될 것 같은 서천변 장미공원이다.

 

 

 

 

어쩜 이렇게 예쁜 모습을.^^

 

 

 

 

 

 

 

 

 

 

 

 

 

울타리 위에는 이렇게 붉은 장미들이 벽처럼 피어있다.

 

 

 

 

 

 

 

 

 

 

방방이도 표정이 밝아서 이번 광양 장미 여행에서 견생샷 여러 장 남길 수 있었다.

 

 

 

 

눈과 코가 행복해지는 시간.

 

 

 

 

함박웃음을 터뜨리는 우리 방방이.^^

 

 

 

 

이렇게 해맑은 표정의 방방이라니^^

 

 

 

 

 

 

 

 

 

 

강아지와 함께 산책하기에도 너무 좋은 곳이다.

 

 

 

 

 

 

 

 

 

 

늘 꽃길만 걸으세요.^^

 

 

 

 

 

 

 

  광양 서천변 장미공원

 

 

올해 다녀온 장미공원들 중 단연 1등이다.

광양 서천변 장미공원, 올해 처음 알게 된 곳인데 앞으로는 장미가 피는 시기가 되면 항상 제일 먼저 생각이 날 것 같은 곳이다. 여기는 신기하게도 사람들이 많지 않다. 이렇게 예쁜데 왜? 나도 주말 오후에 찾아갔었는데 산책을 즐기는 동네 주민들, 카메라를 든 1-2명의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그렇게 붐빈다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다. 그것도 너무 좋았다.

 

이렇게 예쁜 장미공원인데

입장료도 따로 없고, 사람들도 많이 붐비지 않는다? 다시 찾아가야 할 이유가 충분한, 아니 차고 넘치는 곳이다.

 

아직도 그 장미 향기가 선명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