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보라색 수국 피어있는 바다 옆 예쁜 공원, 통영 내죽도공원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수국 축제 / 경남 수국 / 통영 수국

내죽도수변공원 / 통영 내죽도공원 수국

통영 내죽도수변공원 수국




 

 

이번에는 경남 통영이다. 예전에는 수국이 피는 시기가 되면 항상 제주나 경남 거제를 제일 먼저 떠올렸었다. 일단 제주에서 먼저 반가운 수국의 개화 소식이 들려오고, 그 뒤를 이어 거제에서 활짝 피어나는 수국들을 만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몇 해 전부터 거제보다 통영이 오히려 조금은 더 수국의 개화가 빠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본격적으로 거제 수국 여행을 즐기기 전에 항상 통영을 한 주 정도 일찍 다녀오게 되었다.

 

통영은 일단 광도천 수국이 가장 유명하다. 그래서 제일 먼저 광도천 수국의 개화 상태를 살핀 후, 그 인근에 있는 내죽도공원도 꼭 함께 들러본다. 바다 바로 옆에 있는 작은 공원인데 여기 내죽도공원도 수국이 참 예쁜 곳이다. 사진을 찍기에도 너무 좋은 곳이고 광도천과는 몇 분도 걸리지 않는 가까운 거리에 있는 곳이라 꼭 함께 둘러본다.

 

벌써 폈을까? 궁금한 마음을 가득 안고서 1년 만에 다시 통영 내죽도공원을 찾아간다.

 

 

 

 

  통영 내죽도 수변공원 수국

 

 

다녀온 날 : 2021년 6월 5일

 

 

 

 

 

 

 

 

초록이 가득한 통영 내죽도공원. 작지만 참 예쁜 곳이다. 특히 수국이 피기 시작하는 6월에는 아마도 가장 아름다운 모습의 내죽도공원을 만날 수 있는 시기가 아닐까 생각된다

 

 

 

 

눈이 맑아지는 기분이 든다. 바람에 살랑거리는 풀 하나의 모습도 그저 보아 넘겨지지 않는다.

 

 

 

 

야자수도 여기저기 함께 심어져 있는 내죽도공원.

 

 

 

 

 

 

 

잠시 앉아서 쉬어 가고 싶은 벤치.

 

 

 

 

여기도 조금은 폈구나. 아직은 개화가 20% 정도밖에 진행되지 않았다. 다른 곳들은 아직 피지 않은 곳들도 있는데 그래도 여기는 꽤 많이 피어있는 모습이다. 짙은 보라색의 수국이 참 매력적인 내죽도공원이다.

 

 

 

 

손으로 만지면 그 보라색이 그대로 손에 묻어날 것만 같은 느낌이 드는 수국이다.

 

 

 

 

 

 

 

아마도 다음 주말에는 더 활짝 피어있는 내죽도공원의 수국을 만날 수 있겠지? 동네 주민들의 소중한, 또 예쁜 쉼터가 되어주는 통영 내죽도공원이다.

 

 

 

 

올 때마다 드는 생각, 참 깔끔하고 예쁜 곳이라는 것이다.

 

 

 

 

위로도 한 번 올라가 볼까? 언덕 위에는 정자들이 만들어져 있다.

 

 

 

 

위에서 내려다본 통영의 바다.

 

 

 

 

다시 만난 아까의 짙은 보라색 수국. 여기도 활짝 피면 수국 벽이 생기는 곳이다. 사진 찍기 너무 좋은 곳.^^

 

 

 

 

 

 

 

1-2주 후에 다시 한번 들러봐야겠다. 아마도 광도천 수국 길은 적어도 1-2번은 더 갈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광도천에 갔다가 여기도 함께 둘러볼 생각이다.

 

 

 

 

엄마 품에 폭 안겨서 내죽도공원 산책을 즐기는 우리 방방이.^^

 

 

 

 

 

 

 

 

 

 

색도 모양도 참 예쁜 통영 내죽도공원의 수국이다.

 

 

 

 

 

 

 

 

 

 

1주일 정도만 지나면 여기도 보라색 수국들로 가득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멀리서도 눈에 확 띄었던 짙은 파란색의 수국.

 

 

 

 

모양이 특이하고 예쁜 꽃 수국.

 

 

 

 

 

 

 

  통영 내죽도 수변공원 수국

 

 

거제? 통영에도 수국이 예쁜 곳들이 많이 있다.

아마도 이번 주말에는 통영으로 다시 수국 여행을 떠날 것 같다. 그리고 그다음 주부터는 본격적으로 거제로 수국 여행을 떠나볼 계획이다. 당분간은 블로그에 수국들의 모습이 가득하지 않을까? 경남 지역에서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고, 수국이 예쁜 장소들을 하나씩 둘러볼 계획이다.    

 

부산에도 수국이 예쁜 장소들이 참 많이 있는데,,, 부산의 수국 명소들은 항상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편이라 아마도 올해는 그냥 건너뛰지 않을까 싶다. 대신 우리 동네! 그리고 통영과 거제의 수국들을 더 자주, 또 많이 만나볼 생각이다.

 

생각만으로도 벌써 설레기 시작하는 본격적인 수국 시즌의 시작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