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제주여행] 붉은 융단이 가득 깔린 마법같은 길 사려니숲길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제주여행 / 가을여행 / 제주오름

붉은오름 / 사려니숲길 / 비자림

제주 사려니숲길


제주의 숨은 비경 31

그 중 하나로 선정된 제주의 보석같은 곳

내가 제주에서 제일 좋아하는 곳들 중 하나

그곳이 바로 사려니숲길이다


사려니라는 이름의 정확한 어원은 잘 모르겠다.  '사려니'는 본래 '실 따위를 흩어지지 않게 동그랗게 포개어 감다'는 의미의 제주어인 '려니'로 보기도 한다. 오름 정상이 거대한 바윗돌이 돌아가며 사려 있기에 '사려니오름'이라 했다고 하지만 확실하지는 않다고 한다. 사려니오름에 내가 푹 빠지게 된 것은 우연한 기회에 보게된 사진 한 장 때문이었다. 바닥에 붉은빛 흙이 가득 깔린 길에 빗방울도 조금씩 떨어지는 날씨의 사려니오름의 모습이었는데 처음 보는 순간 "여기가 우리나라가 맞아??" 라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후 바로 제주여행 계획을 세웠었고 몇 해 전 이 사려니오름을 처음 만나게 되었다. 그날도 비가 내렸었는데 어김없이 이번에도 아침부터 비가 주륵주륵 내리기 시작한다. 평소에도 물론 그 신비함과 아름다움은 여전하지만 비가 오는날 한층 더 고즈넉하고 아름답게만 느껴지는 제주 사려니오름, 


오늘 그 길을 다시 한 번 걸어본다




사려니숲길 입구


사려니오름으로 들어가는 입구는 두군데가 있다. 비자림로와 이어지는 제주시의 봉개동에서 시작을 해도 되고, 오늘 내가 출발하는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에서 출발을 해도 된다. 두 곳 모두 걸어보기는 했지만 짧게 왕복 3-4km정도의 거리를 걸어볼 생각이라면 한남리에서 출발하는 코스가 개인적으로는 더 좋을것 같다





도로 건너편에도 빈틈없이 빽뺵하게 자라있는 나무들




입구에서 만나는 간식거리들


본격적인 숲길 탐방에 앞서 간단하게 목을 축이고~ 슬슬 모에 시동을 걸어본다^^ 한 번 걸어볼까~





입구를 지나 숲속으로 발걸음을 살짝 들여놓으면 마치 마법의 문을 통과해서 또 다른 그 어떤 세상으로 들어온 것만 같은 느낌이 드는 사려니숲을 만나게 된다




푸르름 가득한 숲길


그냥 걷는것 만으로도 마음 깊숙한 곳까지 시원함과 개운함이 가득 밀려오는 것을 느낄수 있다. 불과 5분 정도 걸어왔을 뿐인데 이런 느낌을 안겨주는 숲길을 만날수 있다니 걸으면서도 그저 신기한 마음만 가득하다




사려니숲길


비자림로는 제주시 구좌읍 평대리에서 봉개동까지 이어지는 아름다운 도로이며, 사려니숲길은 비자림로의 봉개동 구간에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의 물찻오름을 지나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의 사려니오름까지 이어지는 숲길이다. 총 길이는 약 15km이며 숲길 전체의 평균 고도는 550m이다. 전형적인 온대성 산지대에 해당하는 숲길 양쪽을 따라 졸참나무, 서어나무, 때죽나무, 산딸나무, 편백나무, 삼나무 등 다양한 수종이 자라는 울창한 자연림이 넓게 펼쳐져 있다.

출처 : 두산백과








사려니숲길만의 매력

붉게 깔려있는 바닥

비에 살짝 젖어있어 그 붉은색이 더 짙게만 느껴진다





나무와 함께 사이좋게 자라고있는 아이들





숲길의 입구에 화장실이 하나 있는데 그 이후로는 꽤 긴 길을 걸어가야 다른 화장실을 만날수 있다. 급한 용무는 반드시 여기에서 해결하고 가는 것이 좋다





나무들이 빽빽하게 들어선 숲

나무들 사이로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이 마냥 시원하게만 느껴진다








눈에 와서 닿는 숲의 풍경 하나하나가 걷는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준다. 혹시나 숲에 세상의 때가 옮겨 뭍을까 걷는 걸음도 숲을 바라보는 시선도, 내쉬는 호흡 하나하나도 조심스럽기만 하다











초입부에는 사람들이 꽤 있는 편인데 어느정도 걸어서 들어가다보면 이런 한적한 모습의 사려니숲길을 만나게 된다. 본격저인 숲길 나들이는 지금부터 본격적인 시작이다. 





바람소리

그리고 그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

잎들이 사그락사그락 속삭이는 소리


그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혼자 여유롭게 걸으며 즐겨보는 평화로운 나만의 산책시간. 아무런 방해도 받고싶지 않고 숲과 나, 오롯히 둘만의 시간을 즐겨보고 싶다







가수기목


아름답고 좋은 나무와 기묘하게 생긴 나무를 아울러 이르느 말로 사려니숲에는 가수기목이 많이 산재해있다. 이 곳에 있는 나무도 그 중 하나로'ㄴ'자 모양으로 나무가지가 자라면서 기괴한 형상을 하고있다





정말 기이하지만

아름다운 모습으로 자라있는 나무 한 그루





조금만 더 걸어가볼까?





조금씩 그 깊이가 깊어질수록 숲의 모습도 함께 깊어져만 간다











바닥에 고인 빗물에 비친 사려니숲길

잠시 바람도 쉬어가는 시간인가 보다








잠시 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멍하게 바라보고 있었던 숲의 모습. 저 깊은 곳, 더 깊이 걸어서 들어가면 또 어떤 모습의 사려니숲을 만나게 될까? 직접 가볼수는 없어서 그 모습을 마음 속으로만 그려보게 된다







화사함도 가득했던 사려니숲길


오랫만에 다시 찾은 제주의 사려니숲길. 항상 제주로 여행을 가게되면 필수 방문코스로 일정을 짜놓게 되는 사려니숲길이다. 전체 길이는 15km정도 되는데 그 전부를 걸어본적은 1번 밖에 없다. 보통 4-6km정도의 거리를 걸었던것 같다. 꼭 전부를 걸어보아야 숲의 모든 매력을 느껴볼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산행을 하면서 꼭 정상을 찍어야 제대로 된 산행을 한 것이 아니듯 말이다. 근처에 멋진 오름들도 많이 있으니 하루 일정으로 트래킹코스를 짜서 찾아보는 것도 참 좋을것 같다. 사실 내년 봄에 다시 제주를 찾을 계획을 짜고있는데 일정이 허락하는 내에서 충실하게 준비를 해서 제주의 오름들을 한 번 둘러볼 생각이다. 너무 많은 오름들이 있어서 얼마나 둘러볼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지금 내 머리속에서 떠다니고있는 오름들은 모두 한 번 걸어보고 싶다




붉은 융단이 가득 깔려있는 숲길

사려니숲길의 매력에 푹 빠지셨죠?

한 번 발을 들여놓으면,, 바로 중독이죠~^^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