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5월에 만나는 아름다운 꽃길, 함안 악양둑방길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함안 악양둑방길 / 함안 악양둑방

악양뚝방 / 함안 악양뚝방길 / 함안 양귀비

경남 함안 악양둑방길 양귀비




 

요즘에는 날씨가 왜 이런지. 지난 주말에도 잔뜩 흐린 하늘에 비가 간헐적으로 내리는 궂은 날씨가 계속되었다. 그러다 들려온 반가운 소식 하나! 오전 내내 비가 내리다 오후 2시쯤에는 잠시 비가 그쳤다가 4시 이후에 다시 내린다는 것이었다. 그럼 아주 잠시지만 1시간 정도는 우리 방방이 산책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요즘 전국적으로 굉장히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악양둑방길로 다시 가족 산책을 나갔다. 물론 사람들은 상당히 많겠지만, 워낙에 넓은 곳이라 장소만 잘 고르면 언제든지 한적하게 산책을 즐길 수 있어서 더 좋아하는 악양둑방이다.

 

지금은 양귀비가 더 많이 폈을까? 수레 국화도 그대로 있을까? 흐린 하늘 아래 만나는 악양 둑방의 모습은 또 어떨까? 궁금한 마음과 기대를 잔뜩 안고서 1주일 만에 다시 함안 악양 둑방으로 달려본다.

 

 

 

 

  함안 악양 둑방길 양귀비

 

 

다녀온 날 : 2021년 5월 15일

 

 

 

 

 

 

 

 

하늘이 흐린 날이라 그런지 빨간 양귀비의 색감이 더 짙게 느껴진다.

 

 

 

 

중간중간 놓여있는 이런 의자들이 재밌는 피사체가 되어준다. 꽃들만 가득했다면 조금 심심했을 수도 있는 악양 둑방인데 드문드문 키가 큰 나무들도 하나씩 있고, 그 아래에는 이렇게 다양한 색의 의자들이 놓여있다. 신의 한 수!

 

 

 

 

흙길 위에 놓여있는 밝은 청록색 의자 하나도 참 예쁜 사진을 만들어준다.

 

 

 

 

형형색색 다양한 꽃들, 그리고 그 너머로 보이는 악양루,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완성한다.

 

 

 

 

오늘은 악양 둑방 위로 한 번 올라가 볼까? 위에서 내려다보는 모습은 또 어떨지 궁금하다. 아래에서 볼 때는 몰랐는데 이렇게 위에서 내려다보니 저 아래 있던 나무의 모양이 꼭 하트처럼 보인다.

 

 

 

 

주차장 인근 악양 둑방길에는 사람들이 늘 꽤 많은 편이지만 이렇게 조금 떨어진 곳에는 사람들의 모습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는 이 구간의 악양 둑방길만 살짝 걸어보기로 한다.

 

 

 

 

위에서 내려다본 악양 들판의 양귀비, 그리고 다양한 꽃들. 정말 쉽게 그 넓이를 가늠하지도 못할 정도로 넓은 꽃밭이다.

 

 

 

 

 

 

 

그리고 그 가운데 서있는 키가 굉장히 큰 나무 한 그루. 악양루 앞으로 흐르는 남강 줄기 너머에 있는 악양 생태공원에서도 항상 제일 먼저 눈에 띄는 나무이다.

 

 

 

 

그 나무 아래 항아리 하나, 그리고 의자 하나. 가까이에서 보면 더 예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우리는 이쯤에서 다시 아래로 내려가기로 결정.

 

 

 

 

악양 둑방길 중간중간에는 이렇게 아래 들판으로 내려갈 수 있는 길이 만들어져 있다. 이것도 너무 좋다. 악양 둑방길을 걷다가, 또 아래 들판 길을 걷다가. 언제든 마음에 드는 길을 골라서 걸을 수 있다.

 

 

 

 

저 멀리 악양 둑방길의 상징과도 같은 풍차도 보인다. 항상 저기 풍선이 달려있는 곳, 제1주차장에서 악양둑방으로 연결되는 길 근처에는 사람들이 꽤 많은 편이다. 그래서 우리는 저기까지는 거의 가지 않는 편이다. 

 

 

 

 

여기는 항상 조금은 한산한 편. 그래서 여기 인근의 길을 걷는 것을 더 좋아한다.

 

 

 

 

끝없이 이어지는 악양둑방 아래 꽃밭.

 

 

 

 

아까 위에서 보았던 항아리, 그리고 키가 큰 나무와 함께 인증 사진도 한 장 남겨본다.

 

 

 

 

 

 

 

엄마, 아빠와 함께하는 산책은 언제나 우리 방방이를 신나게 한다.

 

 

 

 

 

 

 

하트 모양으로 둘러쳐진 돌담, 그리고 그 안에 의자가 2개 놓여있다. 

 

 

 

 

 

 

 

한 번씩 이렇게 아빠도 쳐다봐준다. 귀여운 녀석.^^

 

 

 

 

 

 

 

정말 많이 컸다.^^

 

 

 

 

이건 거북인가?

 

 

 

 

눈이 즐거워지는 풍경.

 

 

 

 

이렇게 멀리서 봐도 예쁘고

 

 

 

 

가까이에서 그 속살을 살짝 들여다봐도 예쁘다.

 

 

 

 

 

 

 

 

 

 

날씨 좋은 날에는 나도 신나게 저기 저 둑방 위를 자전거를 타고 한 번 달려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꽃을 좋아하는 우리 방방이.^^

 

 

 

 

 

 

 

저기 예쁜 나무가 한 그루 서있는 곳도 굉장히 인기가 많은 장소이다. 제2주차장에서 들어오면 제일 먼저 만나게 되는 장소라 항상 조금은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조금만 옆으로 비켜나면 이렇게 사람 하나 없는 예쁜 장소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5월의 싱그러움, 두 눈으로 가득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엽서로 만들어도 예쁠 것 같은 악양루의 모습.

 

 

 

 

 

 

 

요전 날 밤, 그리고 이른 아침에 비가 꽤 많이 내렸는데도 길이 전혀 질척거리지 않는다. 배수가 정말 잘 되는 것 같다. 그래서 아무런 불편함 없이 편안하게 흙길 위 산책을 즐길 수 있었다.

 

 

 

 

흐린 날의 악양 둑방도 그 나름의 매력이 분명히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 방방이도 그랬을까?^^

 

 

 

 

 

 

 

 

 

 

길이 이렇게 잘 만들어져 있어서 강아지와 함께 산책을 즐기기에도 너무 좋은 악양 둑방이다.

 

 

 

 

 

 

 

 

 

 

 

 

 

 

 

 

가끔은 이렇게 조금 멀리 떨어져서 바라보는 그 모습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지나다 보니 마침 여기 이 나무 아래에 사람들이 아무도 없다. 그래서 우리도 1주일 만에 다시 똑같은 장소에서 다시 예쁜 사진을 한 번 담아본다.

 

 

 

 

악양루 앞까지 이어지는 여기 이 꽃길이 참 예쁘다. 그리고 저기 안쪽으로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들어가지 않는다. 그래서 사람들이 상당히 많이 몰리는 날에도 이렇게 한적한 모습을 즐길 수 있다.

 

 

 

 

 

 

 

가장 안쪽에도 이렇게 나무가 한 그루 있는데 여기도 다른 장소들에 비해서는 항상 조금은 한산한 편이다. 

 

 

 

 

앞에는 꽃들이 가득, 그리고 저 나무 뒤로는 초록이 가득하다. 참 예쁜 곳이다.

 

 

 

 

 

 

 

알콩달콩

옆지기와 방방이.^^

 

 

 

 

  함안 악양 둑방길 양귀비

 

 

5월의 악양 둑방길, 흐린 날의 그 길도 너무 아름다웠다.

 

여기는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곳이라 가볍게 산책 코스로 언제든 찾아갈 수 있다. 그래서 어제 오랜만에 휴일인데 날씨도 좋아서 다시 함안 악양 둑방으로 산책을 나갔었다. 그런데 대박! 예전 처음으로 여기를 소개하면서 제2주차장이 있는데 굉장히 넓고 차는 우리차를 포함해서 단 2대 밖에 없으니 이 주차장을 이용하라고 글을 적었었다. 그런데 어제는 여기 제2주차장도 거의 가득찬 모습이었다. 물론 주차를 할 수 있는 공간은 있었다. 그래도 1주일도 안된 사이에 너무도 달라져버린 주차장의 모습은 충격 그 자체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람들 없는 길을 찾아 산책을 즐기는 것은 가능했다. 다음 악양둑방 관련 글에서는 그 어머어마한 사람들이 몰렸던 날에, 과연 어떤 코스를 골라서 걸었는지 그 팁을 알려드릴 생각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