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종오정, 조선시대 전통 정원에 여름꽃들이 가득경주 종오정, 조선시대 전통 정원에 여름꽃들이 가득

Posted at 2017. 8. 1. 09:52 | Posted in 『HerE & TherE』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주 연꽃 / 경주 종오정 / 여름 경주

종오정 배롱나무 / 경주종오정

경주 종오정 배롱나무



경주에서 곱게 피어있는 배롱나무꽃을 만나는 것은 사실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전통 한옥 건물과 함께 어우러져 피어있는 배롱나무꽃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은 또 그렇게 많지가 않다. 이번에 다녀온 종오정 또한 배롱나무꽃과 연꽃, 그리고 아름다운 한옥 건물을 함께 만나볼 수 있는 곳이라 그 매력이 배가 되는 곳이다.





경주 종오정


1992년 11월 26일 경상북도기념물 제85호로 지정되었다. 조선 영조 때 학자인 문효공() 최치덕()의 유적지이다. 최치덕이 1745년(영조 21)에 돌아가신 부모를 모시려고 일성재()를 짓고 머무를 때 학문을 배우려고 따라온 제자들이 글을 배우고 학문을 닦을 수 있도록 귀산서사()와 함께 건립한 것이다. 면적은 3,858㎡ 이며, 비교적 원형이 잘 유지되어 있고, 공자희옹선생유적보존회에서 보존하고 있다. 

위에서 보면 지붕 평면이 공자()가 되게 한 특이한 모습이다. 연당()에는 앞면 좌우에 향나무를 비롯한 여러 종류의 나무가 심어져 있는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정원 유적이다.

출처 : 두산백과





입구 앞에 곱게 피어있던 흰 배롱나무꽃





무더운 여름이지만 저 멀리서 불어오는 한 줄기 바람이 흐르는 땀을 식혀준다.








고운 색 뽐내며 마당 한켠에 피어있는 배롱나무꽃. 그 아래 연꽃들과의 어우러짐 또한 참 예쁘다.





종오정 내 연못에 가득 피어있는 연꽃 그리고 그 옆 배롱나무꽃





그렇게 넓지도 않아 크게 한 바퀴 도는데 몇 분이 채 걸리지도 않는다.





꽃잎 가득 깔린 고운 빛깔 길





그 아래에서 한참이나 시간을 보내게 된다.








이제는 정자 마루에 걸터 앉아 잠시 쉬어가는 시간





해가 지고 조명에 불이 들어와도 참 예쁘겠다는 생각이 든다.





광각으로 렌즈를 바꾸고 담아본 종오정 정면의 모습





한옥과 배롱나무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든다.








연잎들을 배경삼아 담아본 배롱나무꽃





가지런히 놓여있는 고무신 두 켤레


왠지 맘이 편안해짐이 느껴진다.





잠시 앉아 쉬어간 곳





그러는 동안 내 두 눈에 가득 담아온 모습








신기한 모양으로 자라있던 나무 한 그루





조선시대 전통 양식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경주 종오정에서 즐긴 여유로운 여름 산책. 사람들이 많지 않아서 더 좋았던 것 같다. 이번 여름 경주로 여행을 떠난다면 한 번 쯤은 들러볼만한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더 매력적인 여행지가 되어줄 곳이기도 하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
  1. 배롱나무꽃과 잘 정리 된 풍경과 어울려저서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2. 색이 참 곱네요~~ㅋㅋ
    멋진 풍경을 보러 저도 떠나고 싶습니다..
  3. 우리나라도 갈곳이 많은데 무분별한개발에 마음이 아퍼요
  4. 배롱나무꽃이 참 이쁘지요. ^^
    연못도 꽤 크고 배롱나무도 여러그루가 있군요.
    한옥과 참 잘 어울리는 모습입니다. ^^
  5. 자연과 한옥이 잘 어울립니다.
    ㅎㅎ

    잘 보고가요
  6. 연잎과 배롱나무꽃이 멋지네요.
    경주에 이런 곳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나중에 관광가게되면 들러봐야겠네요.
    고무신 두 켤레도 인상적입니다 ㅎㅎ
  7. 이곳의 배롱나무는 정말 그 꽃의 화려함이 절정이네요.
    연꽃과 한옥이 어우러져 더욱 멋진 풍경을 연출합니다.

    밤이 깊었습니다.
    좋은 꿈꾸세요~
  8. 이런 곳은 또 언제 다녀오신건지... 풍경이 정말 아름다워요.
    한국적 미를 갖춘 건물 앞에 꽃들이 가득하네요.
  9. 분위기도 편안하게 좋고 배롱나무꽃도 참 곱네여.. ^^
  10. 베롱나무가 한참입니다
    요즘 어딜가도 예쁘게 볼수 있어 좋습니다

    경주에 이런곳이 있군요
    조용히 찾아 보고 싶네요^^
  11. 여러 꽃들을 구경하면서 휴가를 보내도 정말 좋을 것 같아요
  12. 베롱나무에 꽃이 피는 계절이군요...
    제주도엔 보기 힘들어서....
    너무 예쁘네요^^
  13. 이곳 배롱나무는 빛깔이 더 오묘하네요.
    종오정, 처음 들어보는 곳이지만
    한적하고 고요한 느낌이 드는 것이
    마음이 어지러울 때 찾아가면
    어느덧 차분해질 것 같은 느낌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더위 잘 이기시면서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14. 경주여행 코스로 꼭 들려야 하는 곳인 것 같습니다.
    배롱나무꽃 사진 정말 예쁘네요- 오늘도 예쁜 꽃 사진들을 보며 힐링하고 갑니다.
  15. 배롱나무와 한옥건물이 참 잘 어울린듯요~~^^
    빛깔도 참 고운것이 운치있네요~~
  16. 경주여행에서 들리신 종오정의 배롱나무가 참으로 곱게 피었습니다.
    그런데 300년의 향나무가 소개에 빠진 것이 조금 섭섭하군요~^^
  17.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용^^
  18.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19. 이 여름, 배롱나무 꽃에 완전히 반해버렸답니다. 흰 꽃도 정말이지 아릅다워요. 기와지붕 곡선, 병풍처럼 둘러선 소나무, 투박한 화분 모두 자연스럽게 그 자리에 머물고 있네요. 돌계단 위의 고무신을 보니 왜인지 모를 짠한 마음도 느껴지는데요. 배롱나무, 한 폭 풍경을 수놓는 잊지못할 식물입니다. 오늘도 향기롭고 산뜻한 하루 보내시길 바라요~
  20. 경주의 종오정에서 만나는 빠알간 배롱나무꽃들과
    연못에서 피어 있는 연꽃들이 어우러져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듯한 아름다움 같습니다..
    종오정 마루턱에 걸터 앉아 있어면 아무리 더운
    여름철이라도 무더위가 싹 가실것 같구요..
    잘보고 갑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