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바다 위 예쁜 등대 하나, 사궁두미마을 아름다운 일출

728x90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사궁두미 일출 / 창원 해돋이 명소

마산 일출 명소 / 창원 일출 명소 / 사궁두미

창원 덕동 사궁두미 일출





Adios 2019, Happy 2020!


시작된지 얼마 되지도 않은 것 같은데 벌써 2019년이 단 하루밖에 남지 않았다. 해마다 이 시기가 되면 머릿속에 떠오르는 고민 하나, '올해 일출은 어디에 가서 보지?'라는 것이다. 사진과 여행을 취미로 가지고 있다 보니 전국 곳곳의 일출 명소들을 찾아다니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다 조금은 더 가까운 곳에 숨어있는 아름다운 장소들을 찾아보게 되었고 그러던 중 약 10년 정도 전에 알게된 곳이 창원 덕동의 사궁두미라는 작은 마을이다. 


지금은 물론 그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의 사궁두미마을이 되었다. 평소의 모습은 이전과 다름이 없지만 연말 일출 시즌이 시작되면 이 작고 조용한 마을이 어마어마하게 몰려드는 사람들도 발딛을 틈도 없는 모습으로 탈바꿈을 한다.


이번 2019년 겨울 정말 많이 찾아갔던 창원 사궁두미마을, 그 새벽 나들이에서 만났던 예쁜 사궁두미마을의 일출사진들을 모아보았다.





  창원 덕동 사궁두미 일출



다녀온 날 : 2019년 겨울 여러날








사진 정보는 보니 시간은 깊은 새벽. 새해 첫 날 일출을 만나기 위해서는 적어도 새벽 4시 이전에 도착을 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주차를 할 수 있는 공간 자체가 없는 곳이라 꽤 먼 곳에 차를 세워두고 걸어서 마을까지 들어와야 한다. 아마도 올해는 조금 더 일찍 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 추운 겨울밤을 견딜 수 있는 간단한 먹을거리들과 이불 정도는 차에 챙겨서 가는 것이 좋다.


그 중에서도 단연 최고는 보온병과 컵라면이다.





해가 떠오를 시간이 가까워지자 저 멀리 수평선 위로 주황빛 띠가 생기기 시작한다.





호수처럼 잔잔한 새벽 풍경을 보여주는 남쪽 바다





드디어 저 멀리 산 능선 너머로 해가 떠오르기 시작한다.





등대 바로 옆으로 떠오르는 해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등대 옆으로 동그란 모습을 보이며 떠오른 해





날아오르는 새 한 마리, 그림같은 풍경을 선물해주는 사궁두미마을이다.





등대 위에 올려놓은 해. 사진을 취미로 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구도이다.^^ 





해가 뜨기 직전의 하늘이 보여주는 색감도 참 매력적이다. 그래서 난 항상 해가 뜨기 30분 정도 전부터미리 삼각대를 세워두고 촬영을 시작하는 편이다.





산 능선 사이로 고개를 빼꼼 내밀고 천천히 올라오는 해








조금 더 넓은 화각으로 담아본 모습





등대가 하나 있어서 사진이 더 예뻐지는 곳이다.





사궁두미마을 가까이에 정박된 이 배들도 늘 좋은 피사체가 되어준다.





위치를 잘 선점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해가 뜨는 방향을 정확하게 알고 찾아가야 등대와 함께 떠오르는 해의 모습을 담을 수 있다. 등대 뒤로 해를 걸어서 찍을 것인지, 아니면 등대 오른쪽, 또는 등대 왼쪽, 자신의 머릿속에 그리고 있는 그림에 따라 촬영하는 위치는 전혀 달라진다.





등대의 불은 계속 깜빡인다. 이렇게 불이 들어온 때 찍은 사진들이 개인적으로는 더 예쁜 것 같다.





가끔씩 날아오르는 새들과 함께 담은 모습도 매력적이다.





처음에는 등대 바로 뒤에서 떠오르는 해를 사진으로 담은 것들이 제일 예쁘게 보였는데 요즘에는 이렇게 등대 오른쪽에서 떠오르는 해와 함께 담은 사진들이 괜히 더 예쁘게 보이기도 한다.








수평선 오메가는 아니지만 그 이상으로 아름다운, 또 독특한 모습의 일출을 구경할 수 있는 곳이 창원 사궁두미마을이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풍경이다.








겨울이 되면 자주 찾아갈 수 밖에 없도록 만드는 사궁두미마을의 일출











자리를 오른쪽으로 옮기면 이렇게 등대 왼쪽으로 떠오르는 해를 담을 수 있다.





등대 뒤에 숨어있는 해^^





  창원 덕동 사궁두미 일출, 아름다운 풍경


창원 인근에서 멋진 일출을 만나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곳이다. 하지만 들어가는 길이 좁은 편이고 주차공간이 그렇게 넓은 곳도 아니다. 올해 역시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도 붐빌 것도 확실한 곳이다. 조금이라도 여유롭게 가까운 곳에 주차를 하고 싶다면 무조건 새벽 4시 전에는 도착을 해야한다. 다양한 놀거리들과,,, 먹을거리들은 아까도 이야기 했듯 필수이다. 


1년에 한 번인데~^^

이정도 고생쯤은 가볍게 즐겨줄 수 있다. 왜? 이런 멋진 풍경을 선물로 안겨주는 곳이니까.



Adios 2019

& Happy New Year!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재미있게 보셨다면 공감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