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못에 담긴 푸른 하늘과 하얀 구름, 밀양 위양지

반응형


방쌤 여행이야기


밀양위양지 / 밀양 가볼만한곳

사진 찍기 좋은 곳 / 8월 가볼만한곳

밀양 위양지 배롱나무


경상남도 밀양

물론 여름에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인기있는 여행지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목적지는 아마도 계곡이나 산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 하지만 내가 이번에 찾아간 밀양의 여름 여행지는 조금 쌩뚱맞은 곳이다. 그 곳은 바로 밀양의 위양지! 늦봄, 초여름에 못 주변으로 가득 피어나는 이팝나무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기위해 전국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드는 곳이다. 하지만,, 여름에는,, 딱히 볼거리가 없다는 생각에 일부러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하지만!


얼마 전 우연히 보게 된 사진 한 장!

완재정 주변으로 배롱나무들이 꽃을 피우고 있는 사진이 바로 그 것이었다. 위양지에 배롱나무꽃이 핀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었는데 과연 그 모습은 어떤지 직접 내 눈으로 확인하고 싶다는 생각에 주말만 기다리다 지난 토요일 밀양으로 차를 달렸다.





하늘이 정말 이뻤던 날


위양지에 도착해서 주차장에 주차를 한 후 뒤를 돌아 보니 이런 풍경이 펼쳐져 있었다. 물론 날씨는 너무 더웠지만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니 괜히 기분이 좋아지는 그런 풍경, 이래서 주말만 되면 어디론가 다시 떠나게 되는 것 같다.





위양지 배롱나무꽃


정말 꽃이 피어있었다. 완재정으로 들어가는 길목과 그 왼쪽편으로 조금씩 꽃을 피운 모습이었는데 아마도 이번 주말에는 조금 더 화사하게 많은 양의 꽃들이 피지 않을까 생각된다.





근데,,, 더워도 너무 덥다!!!

잠시 쉬어가는 시간,, 발라당,,


사람이 아무도,,아무도,, 없어서 오롯히 혼자만의 시간을 만끽할 수 있었다. 그래도 꼼짝 않고 이렇게 마루에 걸터 누워있으니 그렇게 덥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간간히 시원한 바람도 불어주고 풀벌레들 우는 소리도 괜히 정겹게 느껴지는 시간이었다.





다시 출발!


그냥 편안한 마음으로 한 바퀴 둘러보자는 생각으로 카메라는 차에서 챙겨 나오지 않았다. 그냥 폰 하나만 들고 세월아~ 네월아~ 천천히 둘러보는 여름 위양지의 모습. 온통 초록이 가득한 연못에서 한 귀퉁이 붉게 물들어있는 완재정 옆 배롱나무꽃의 모습이 유난히 더 눈에 띈다.





바람이 많지 않아 반영도 참 이뻤던 날이다.





조금 더 가까이 담아본 여름 위양지 풍경





나무가 울창하게 자라있는 곳이라 걷는 길에 볕은 거의 없었다. 그래도 그늘이라 편안하게 둘러보고 살아서 돌아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아마 저날,, 저 그늘 마저 없었다면 나는 지금 이렇게 편안하게 컴 앞에 앉아 있을 수도 없을 것이다.





완재정 정면에서 담아본 위양지의 모습





지난 봄 밀양 위양지 모습





이팝나무 가득 핀 완재정





배롱나무가 꽃을 피운

또 색이 조금씩 가을의 느낌을 띠는


지금의 모습도 나름 매력적인 것 같다.





차에서 카메라를 가지고 다시 올까?


수십 번 고민을 했었지만 주차장까지 다시 다녀올 용기가 나질 않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그냥 폰으로 담은 사진들과 내 눈 속에 담은 여름 아름다운 위양지의 모습들로 만족하기로 했다. 아마 다시 차에 가서 카메라를 들고 여길 한 바퀴 더 돌았다면 나는 지금 이 자리에 없었을 수도 있다. 그 정도로 살인적인 더위였다. 게다가 대프리카와 서로 자웅을 겨루는 여름의 밀양, 뙤약볕이 쏟아지는 저수지 옆이었으니 말이다.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한 사실!

여름 위양지에는 배롱나무꽃이 핀답니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