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거제여행] 바람쐬러 쒸~웅 바람의언덕 & 신선대

반응형

 

 


경남여행 / 거제여행 / 거제 가볼만한곳

거제 신선대

거제 바람의언덕


 

 

 

그렇다

가볍게 커피 한 잔 마시듯 시작된 이번 거제여행

특별한 계획이 있는 것도 아니고, 특별한 목적지가 있는 것도 아니었다

그냥 머리도 식히고, 바람도 쐴 겸 떠난 여행

 

여행을 참 많이 다닌다고 생각했지만

네비에 목적지도 찍지 않고 이렇게 맘 편하게 떠나는 여행은

그 마지막이 언제였는지 잘 기억도 나질 않는다

 

아!

또 혼자 떠나는 여행이 아니라

곁에 동승자가 있는 여행도 아마 올해 들어서 처음이지 싶다

 

 

 

 

 

 

어디를 가볼까 고민하다가

그래도 거제도를 가는 거니 당연히 바다가 보여야하지 않겠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첫 목적지는 바람의 언덕으로~

 

1시간 반 여를 달려서 도착한 거제여행의 명소 바람의 언덕

 

 

 

 

 

 

구름이 조금 있기는 하지만 오늘도 날이 참 푸르다

항상은 아니지만 찾을 때 마다 거진 맑은 모습만 보여주는 남해의 바다가 참 고맙게 여겨진다

 

 

 

 

 

마을 아래에도 공영주차장이 있지만

항상 위쪽에 주차하는 것이 습관이 되어버렸다

그래야 나중에 옆에 있는 신선대로 들러서 나오기도 편리하고

 

 

 

 

 

역시나 그 인기 만큼이나 항상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다

그 앞으로는 시원하게 펼쳐지는 거제의 바다

 

 

 

 

 

10분 정도 잘 정돈된 길을 걸어가면 만나게 되는 풍차 하나

예전에는 이 아이도 없었는데

이제는 바람의 언덕을 상징하는 듯한 느낌까지 풍기고있는 녀석이다

가까이 보다는 조금 멀리서 봐야 이쁘게 보이는게 함정이라면 함정이다^^

 

 

 

 

 

 

 

 

 

 

 

아무래도 오늘은 혼자가 아니다보니 평소처럼 그렇게 전투적으로 쏘다닐 수는 없었다

잠시 벤치에 앉아서 직접 싸온 고구마 & 게토레이를 냠냠하며 바라보는 바다

이런 편안함을 느껴보는 것도 참 오랫만인것 같다

 

괜히 같이 가준 아이에게 고맙다는 생각이 든다^^

다음에 맛난 음식으로 거~하게 돌려주께~ㅎ

오케이3

 

 

 

 

 

벤치에 앉아서 뒤로 올려다 본 풍차의 모습

사람이 너무 많아서 조금 혼잡한 것만 빼곤 참 경치는 좋은 곳이다

 

 

 

 

 

데크 위에 하얀 점들이 혹시 보이는지...

처음에는 뭔지 잘 몰랐는데 자세히 보니 하나하나가 다 갈매기들이다ㅡㅅㅡ...

얼마나 놀랬던지...

쓸데 없는 상상이지만

저 아이들이 맘을 독하게 먹고 만약 덤비기라도 한다면...ㅜㅠ

 

난...

왜 늘 이런 쓸데없는 생각들을 하는걸까...

 

 

 

 

 

 

 

 

 

 

 

이제는 그 바로 옆에 있는 신선대로 넘어가는 길

나는 사실 바람의 언덕과 신선대, 그 둘 중에서는 신선대를 더 좋아한다

 

넘어가는 길에 만난 바다와 신기했던 모양의 구름

 

 

 

 

 

조금 걸어서 내려가면 만나게 되는 신선대의 모습

태종대의 그것 보다는 조금 아담한 느낌이 있지만

그래도 나름 멋진 매력을 뽐내고 있는 녀석이다^^

 

 

 

 

 

신선대에 올라서서 바라보는 거제의 푸른 바다와 하늘

아무리 자주 보고 또 만나도 반가운 모습이다

빛을 머금어 반짝이는 모습이 너무도 아름다웠던 기억

 

 

 

 

 

 

거의 해마다 빠트리지 않고 한 번은 이곳을 찾아온다

몇년 동안이나 계속 공사중으로 보였던 곳인데 이제는 완공이 되었나보다

이름은 정확하게 모르지만 이미 손님들도 드나드는 모습이었으니

눈에 많이 익은 곳이라 다음에 거제에서 1박을 하게되면 꼭 저곳에 묵어보고 싶다

 

 

 

 

 

 

같이 동행했던 1人

사진을 찍는 걸 그렇게 좋아하지도 않고

내가 내 성격대로 막~ 들이대고 장난칠만큼 아직 친해지지는 못해서 조심조심~~ㅎ

뒷모습만 살짝 도촬!!!

걷는 걸 싫어하며 어쩌나 사실 조금 걱정을 했었는데, 오늘 걸은 것은 정말 걸어다닌 것도 아니다...라는 말에...

'오호~~~ 그렇단 말이지...' 라는 생각이 잠시 들기도 했다

그렇다고 이곳 저곳 끌고다니며 일정에 없던 산행을 마구마구 하겠다는 이야기는 절대 아니다^^ㅎㅎ

 

 

 

 

 참고할 이야기 [제승당 관광이 한산도 망산 탐방기로 둔갑!!!]

                          [경건한 마음으로 찾았던 쌍계사... 그 끝은 지리산 탐방으로...]

 

 

 

 

 

 

신선대에 잠시 머무르며 바라보는 푸른 하늘과 바다

봐도봐도 변함없는 아름다움과 마음에 편안함을 안겨주는 바다의 모습이다

 

 

 

 

 

 

 

 

 

자세히 들여다 보니 아래쪽에 작은 동굴 같은 곳이 보인다

위에서 조심조심 내려가면 바로 위까지는 가볼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

 

 

 

 

 

 

신기한 모습의 동굴... 아니 틈인가?

물론 튜브를 타고 저곳까지 가보는 것은 당연히 가능하겠지만

하지 말라는 곳에서 그런 무모한 모혐을 하기는 싫다

표준렌즈만 챙겨온 것이 그저 안타가울 따름~~

아~~

결국 그래서 담에 망원렌즈 챙겨서 다시 한 번 신선대를 찾아야 할 핑계거리가 생기게 되었다^^ㅎ

 

뭐~ 이러면서 여행다니는 거지 별거 있나~^^

 

오랫만에 같이 해준 동행이 있어 여행 후에 뒷풀이도 하고 마지막까지 즐거웠던 거제여행

이제는 혼자 하는 여행은 조금씩 줄이도록 노력 해보고

함께하는 여행도 조금씩 즐겨보기 시작해야겠다^^

 

반응형
  • 이전 댓글 더보기
  • 잘 보고 갑니다^^

  • 역시! 거제는 사진을 찍기만 해도 작품입니다
    좋은 여행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와...바람 제대로 쐬고 오셨겠슴다..^^

  • 거제도는 이상하게 한번씩 가보게 되는곳중에 한곳인데 갈때마다 많이 바뀌는것 같더라고요.
    여름에 거제도 갔을때는 외도만 보고 왔는데 사진보니 거제도 못 둘러보고 온게 조금 후회스럽네요.
    바다와 하늘 너무 이뿌네요.
    앗~ 그리고 혹시 썸? ㅎㅎ
    여행은 혼자가도 즐겁고 마음 맞는 사람과 함께 다니면 두배가 아닌 몇배의 즐거움이 더해져서 신기한거 같아요.ㅎ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거제도 은근 구경거리들이 정말
      많은 곳이에요. 외도도 좋구요~
      너무 비싸서 그렇지ㅜㅠ
      썸은...ㅡㅅㅡ..타야될텐데 말이죠...ㅎ
      함께하는 여행의 재미들을 이제 슬슬
      다시 찾아보려구요~^^ㅎ

  • 시리도록 푸른 하늘과 바다는 이거였군요.
    한시간 반만에 거제에 도착할 수 있다니, 부럽습니다.
    저는 무조건 숙박을 해야 하고, 새벽에 출발해야 그나마 햇빛을 볼 수 있을거 같아요.
    거제, 진짜 가고픈 곳인데, 사진으로 보니 더더욱 가고 싶어지네요.

    • 서울에서 씨게 달리면 4시간이믄 되는데..
      아쉽네용ㅜㅠ
      사진보믄 더 속상한건 아니겠죠?^^ㅎ
      가까이 둘러보면 더 좋은곳들이
      많을꺼에요~
      즐거운 가을이잖아요~ㅎ

  • 저도 그렇게 편히 다녀올수 있는곳이 거제도였음 얼마나 좋을까요 ~~
    큰맘먹고 가야하는 거제도!!
    바람의언덕 올라서면 진짜 왜 바람의언덕인지 알게되더라는..ㅎㅎ
    위에 댓글보다가... 썸 +_+ // 썸 꼭 타세용 ㅎㅎ

    • 썸....ㅡㅅㅡ;;;ㅎㅎㅎ
      이제 타야죠~ㅎ
      저는 바람이 안불어서 너무 아쉬웠다는..
      가까이 있어 참 좋은 곳입니다^^ㅎ
      씽이님은 거제에서 먼가봐요???

  • 저도 여기 직접 가보고싶네요
    사진을 보고잇으니 바다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는것 같아요 ㅎㅎ

    • 화려하진 않아도 이쁜 곳이에요
      사람이 너무 많아 그건 좀 그렇지만
      어쩔수 없는듯...^^ㅎ
      바다도, 하늘도, 구름도...
      참 이쁜 날이었어요

  • 거제도도 보면 볼수록 더 매력적인 곳 같아요~
    첫째 임신중에 와이프와 다녀왔던 생각이 나네요~ ㅎㅎㅎ

    • 자주 가면익숙해져서
      조금 지루할만도 한데
      그 매력이 항상 새롭게 눈에 들어오네요~
      사람 손도 많이 안탔고
      참 이쁜 곳입니다^^

  • 대구에서도 비교적 가기가 쉬운 코스인데
    저는 아직 못가봤어요
    여행은 혼자 하는 것 보다
    마음에 맞는 사람 딱 한명과 라면
    정말 즐거울듯 합니다.

  • 바람의 언덕과 신선대 역시 시원한 풍경을 보여주네요.
    해금강을 대표하는 두 관광지인만큼 풍경 하나만큼은 끝내줍니다. ㅎㅎ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 바람의 언덕, 신선대 둘 다 넘 좋아요!!!!! 차 없으면 찾아가기 조금 힘들긴 하지만
    다녀왔을 때 다녀온 보람이 있더라고요 바로 옆이니 겸사겸사 볼 수 있고 간 김에 소매물도도 보고 오고!
    바다를 내려다볼 수 있다보니 참 매력적인거 같아요

    • 가는 길이 꼬불꼬불~~
      그래도 경치가 워낙 좋은곳이라
      늘 즐겁게 간답니다^^

      신선대에 주저 앉아 바라보는
      거제바다는 정말 대박이죠~ㅎ

  • 제2의 나폴리라 불리울만 합니다.

    잘 보고가요

    • 괜히 붙은 이름이 아닌가봅니다
      나폴리는 안 가봤지만
      그곳도 정말 아름답겠죠?...^^ㅎ
      행복한 저녁시간 보내세요~ㅎ

  • 우리나라는 작지만 참 아기자기한 것 같습니다.
    바다빛깔이 너무 곱군요. ^^

    • 그말이 정말인듯~~
      아주 웅장하고 거대한 면 보다는
      아기자기하고, 섬세한 면들이
      굉장히 멋진 곳들이 많죠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 동승자분은 썸 타시는 분인가요??^^
    거제는 아직 못가봤는데..
    통영여행 때 같은 방 썼던 동생들이 여행 마지막날 거제 여행 함께 하자구 했는데, 그 담날 출근하기 힘들까봐 거절하구 올라왔던 기억이 나네요.^^

    • 썸...이라는걸 타보려 노력해야하는
      시기가 왔다고 생각합니다ㅎ
      너무 혼자 다니니 주위에서 걱정들이
      많아져서 요즘 푸쉬가 심하네요^^ㅎ

      거제와 통영은 많이 비슷합니다
      거제가 관광지로 먼저 알려져서
      조금 더 정돈된 듯한 느낌이 드는게
      차이점이라면 차이겠네요^^

  • 아름다워요...거제는 몇번 갔지만 갈때 마다 새로운 것 같아요.

    • 모든 여행지들이 그런것 같아요
      계절마다, 갈때 마음따라 장소들도
      달라 보이더라구요^^

      늘 행복하게 찾을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언덕 위의 풍차~~ 한 폭의 그림이네요...
    카메라 하나 달랑 들고 떠나고 싶은 이 밤이네요 ^^

    • 저는 밤만 되면 그런데요...ㅎ
      카메라 달랑 하나 들고 그냥 근처로 떠났다가
      돌아오고 싶은 느낌 & 기분
      즐거운 밤 보내시길~~~~^^

  • 풍차가 있는 곳은 어디든 이국적인 냄새가 나서 좋아요
    화요일 밤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 맞네요~
      괜히 스코틀랜드나 네덜란드가 생각나기도 하구요~^^
      저는 이유없이 이런 조형물들이 좋더라구요~
      편안한 밤시간 보내세요~^^

  • 글을 읽는 중간에 영화 '새'가 떠올라 무서워습니다^^

  • 겨울에 갔던 바람의 언덕, 주머니에 손넣고,,,추워~~ 춥다고!!! 하던 기억이 아련합니다.ㅋ
    지금은 딱 좋은 시기네요.

    • 추운 겨울바람 부는 거제바다도
      좋을것 같아요
      저는 이상하게도 추운 날씨를
      정말~~~좋아하거든요~~ㅎ
      언 손을 입김으로 호호~녹이면서^^ㅎ

  • 예전 1박2일 에서 보고 달려갔었는데 정말 저도 좋앟던곳이네요. 추운 거제도 좋았어요 ^^

    • 멋진 여행지를 만나면 날씨 따위가 무슨 상관이겠습니까^^ㅎ
      호우주의보가 떨어져도 갈 곳은 달려간답니다
      가끔 그런 무모함이 몸이나 카메라를 상하게 하기도 하지만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