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고성 상리연꽃공원, 길게 이어지는 징검다리가 난 참 좋다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상리연꽃공원 연꽃 / 상리연꽃공원

경남 연꽃 / 고성 상리연꽃공원 / 연꽃

경남 고성 상리연꽃공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7월.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고 싶다는 생각은 가득하지만 밖의 날씨를 보면 쉽게 집 밖으로 나갈 엄두가 나지 않는 계절이다. 그래도 주말에 집에만 있기에는 뭔가 아쉬운 기분,,, 근처에 가볼만한 곳들을 생각해보다 떠오른 곳이 경남 고성에 위치한 상리연꽃공원이다. 


이름만 들어보면 연꽃이 굉장히 많이 피어있을 것 같은데 사실 그렇지는 않다. 작년에 갔을 때는 수련들만 조금 만났을 뿐, 연꽃들은 거의 만나보지도 못했었다. 하지만 해마다 여름이 되면 다시 찾게되는 이유는?


연꽃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매력적인 모습을 만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경남 고성 상리연꽃공원





연잎이 무성한 상리연꽃공원. 하지만 연꽃들의 모습은 쉽게 눈에 띄지 않는다.





도착하면 내가 제일 먼저 찾아가는 곳





여기 이 정자에 앉아서 바라보는 공원의 모습이 난 참 좋다.








난 항상 저기 오른쪽에 보이는 의자에 앉아 한참이나 시간을 보낸다.








여름의 싱그러움이 가득한 풍경

카메라에 담아본다.








상리연꽃공원의 가장 큰 매력! 바로 이 징검다리이다.














아이들에게는 신나는 놀이터가 되어주는 곳





혹시나 빠질까 조심조심 내딛는 걸음








어릴적 즐겨 했던 팩맨,,,이라는 게임이 떠오른건 나뿐???^^;;








징검다리를 건너가서 돌아본 모습








와~ 연꽃이다!

올해는 연꽃들도 꽤 많이 피어있었다. 작년과 재작년에는 내가 시기를 잘못 맞춰서 찾아간걸까?








많지는 않았지만 곱게 핀 연꽃들이 꽤 있었다. 망원렌즈를 챙겨오지 않아서 그 모습을 조금 더 가까이에서 담을 수 없다는 것이 너무 안타까웠다. 











최대한 가까이에서 담아본 상리연꽃공원의 주인공! 연꽃들~^^











여름날 걸어보는 꽃길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







  경남 고성 상리연꽃공원



이름 그대로 작은 공원이다. 멀리서 일부러 찾아가기보다는 근처를 지나면서 잠시 들르는 코스로 가보기 좋은 곳이다. 그래도 차로 1시간 정도의 거리라면 충분히 가볼만한 매력이 있는 곳이라 생각한다. 그냥 조용히, 또 천천히 공원을 한 바퀴 둘러보며 산책을 즐기기에는 정말 멋진 곳임에는 틀림없다. 


더 가까이 있다면, 나도 자주 찾고싶은 장소이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