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astY』

시원~한 소고기국밥 한 그릇 하실래예? 50년 전통 의령 종로식당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종로식당 / 의령 소고기국밥 / 의령맛집

종로식당 소고기국밥 / 의령종로식당

의령 종로식당



본가 2대 50년 전통!

이름만 들어도 벌써부터 믿음이 팍!


사실 나는 국밥을 그렇게 즐기는 스타일의 식성은 아니다. 굽거나 튀긴 조금은 자극적인 음식들을 좋아하는 전형적인 초딩,,입맛을 가진 나인데 그런 나에게 처음으로 국밥의 신세계를 보여준 곳이 바로 이 곳 '종로식당'이다.


사람마다 분명 입맛에는 호불호가 있겠지만 지금까지 함께 데리고 갔었던 사람들은 모두들 만족스럽다! 맛있다! 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렸던 가게이다. 그래서 항상 의령이나 그 근처로 여행을 가게되면 항상 아침이나 점심을 해결하는 곳이 되어버렸다. 그게 벌써 몇 년인지,,,


얼마 전 한우산으로 일출을 만나러 떠났다가 허탕을 치고,, 허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다시 이른 아침 종로식당을 찾았다.





50년 전통 종로식당


좁은 골목 안에 위치한 곳이지만 바로 옆에 큰 길이 있어서 찾아가는 길이 그렇게 복잡하지는 않다. 한우산에서도 그렇게 먼 길이 아니니 일출촬영이나 은하수촬영을 가시는 분들은 아침식사를 해결하기에도 딱 좋은 곳이다.





일반 가정집을 개조한 듯한 비주얼의 가게

나는 항상 왼쪽에 보이는 방에 자리를 잡는다. 가깝고~ 편하다.





두둥!

실내의 충격적인 비주얼


거대한 가마솥과 초대형 냄비???가 쉴새 없이 국을 끓여내고 있다.





국밥에 안성맞춤!

사실 양파와 고추만 있어도 충분하다


맛이 없어서가 아니라,, 

김치는 거의 필요성을 못느껴 손도 대지 않는 편





드디어 오셨다!

종로식당 시그니쳐 메뉴 '소고기국밥'


두툼한 고기가 보이시나?

양도 양이지만 식감이나 맛도 내 입에는 너무 훌륭하게 느껴진다.





실로 위협적인 비주얼

조금 있으면 점심시간인데,,,

벌써부터 침샘이 터져버렸다ㅡ.ㅡ;


오늘 점심은 국밥으로??

조금 더운데,,,





이상하게 신뢰가 가는 비주얼


혼자 와서 늘 조용히 먹고 가는 편인데 항상 국물을 더줄까? 밥은 모자르지 않냐? 이렇게 물어봐주시는 아주머니도 너무 감사하다. 양이 충분해서 아직 더 먹어본 적은 없지만 그 마음 때문에 더 배부르게 한 끼 식사를 즐기게 되는 것 같다. 맛도 좋으면서 따스한 정도 살짝 느껴볼 수 있었던 곳이라 내가 생각하는 나 혼자만의 '맛집' 기준에 충분히 부합하는 곳 같다. 


다시 의령으로 새벽 일출여행을 간다면?

당연히 잠시의 고민도 없이 종로식당 소고기국밥을 먹으러 가야지~^^



국밥 한 그릇 하실래예~~~^^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