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창원 남천 벚꽃길, 초록도 함께 짙어지는 계절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창원 벚꽃 / 창원 벚꽃 명소 / 언택트 여행

창원대로 벚꽃 / 경남 벚꽃 명소

창원 성산 남천 벚꽃길




 

사람들이 많지 않아 너무 좋은 벚꽃길. 자전거를 타고 달려도 좋고, 그냥 그 길을 따라 걸어도 좋다. 벚꽃길 아래로는 남천이 흐르고 있다. 근처에 공장들이 많아 물이 더러울 것이라 오해를 할 수도 있는데 수질 개선을 위한 꾸준한 창원시의 노력으로 지금은 굉장히 깨끗한 물이 흐르고 있는 창원 남천이다.

 

가을에 단풍이 들어도 참 예쁜 길이다. 그래도 나는 봄에 벚꽃이 만발한 남천 옆 이 산책로의 모습이 가장 좋다. 요즘처럼 언택트 여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한 시기에는 사람들로 전혀 붐비지 않는다는 것도 여기 남천 벚꽃길의 아주 큰 매력이다.

 

 

 

 

  창원 남천 벚꽃길

 

 

다녀온 날 : 2021년 3월 27일

 

 

 

 

 

 

 

 

길가에는 노란색 개나리가 가득하고, 고개를 들어 위를 바라보면 분홍색 벚꽃들이 가득하다.

 

 

 

 

밖에만 나오면 여기저기 냄새를 맡느라 정신이 없는 방방이. 그래도 이 시간이 방방이에게는 하루 중 가장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지나는 길은 아니라 항상 이렇게 한적한 모습이다.

 

 

 

 

사람 하나 없는 예쁜 봄날 벚꽃길. 그리고 그 옆으로는 남천이 흐르고 있다.

 

 

 

 

올려다본 하늘. 구름이 가득한 날이지만 벚꽃의 화사함을 감출 수는 없다.

 

 

 

 

 

 

 

 

 

 

가끔씩 잘 따라오는지 뒤를 돌아봐주는 방방이. 너무 귀엽다.^^

 

 

 

 

벚꽃잎이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하던 창원 남천 옆의 벚꽃길.

 

 

 

 

모양도 색도 봄과 참 잘 어울리는 벚꽃이다.

 

 

 

 

가끔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사람들이 있기는 했지만, 걸어서 지나는 사람은 단 한 명도 마주치지 않았다.

 

 

 

 

옆의 남천을 배경으로 담아보는 벚꽃.

 

 

 

 

강아지와 함께 산책을 즐기기에도 참 좋은 곳이다.

 

 

 

 

벚꽃길 산책에 기분이 한껏 좋아진 방방이.

 

 

 

 

 

 

 

 

 

 

이렇게 옆의 남천을 배경으로 담은 벚꽃 사진들이 나는 가장 마음에 든다.

 

 

 

 

어딜 가든 엄마 바라기인 방방이.

 

잠시만 자리를 비워도 낑낑거리며 엄마 옆으로 갈 거라며 앙탈을 부린다.

 

 

 

 

 

 

 

주말에는 차들도 그렇게 많이 지나지 않는 길이라 늘 조용하다.

 

 

 

 

후아~

벚꽃길의 매력에 푹 빠진 방방이와 옆지기.

 

 

 

 

고맙게 아빠도 잊지 않고 한 번씩 쳐다봐준다.

 

 

 

 

아~~~ 기분 좋다. 이게 봄이구나.^^

 

 

 

 

 

 

 

  창원 남천 벚꽃길

 

 

사람 없고, 조용한 창원 남천 벚꽃길.

잠시의 산책을 즐기기 너무 좋은 곳이다.

 

주변에는 꽃들로 가득하고, 초록이 그 색을 조금씩 더 짙게 변해가는 이 예쁜 계절,

오래오래 옆에 두고 함께 지내고 싶은 그런 모습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