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가지산 자락, 울산 석남사로 가을을 만나러 떠난 단풍여행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가지산 단풍 / 석남사 단풍 / 가지산도립공원

울산 석남사 / 울산 석남사 단풍

울산 석남사 가을 풍경



울산광역시 울주군에 위치한 석남사. 석남산이라고도 불리우는 가지산의 자락에 자리한 사찰이다. 석남사 또한 가을 단풍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곳인데 항상 단풍이 다른 지역보다는 조금은 느리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지난 주말 울산에 갈 일이 생겨서 겸사겸사 그 모습을 조금 이르게 먼저 만나보고 왔다. 아직은 가을보다 여름의 기운이 더 많이 느껴지던 가을의 석남사. 석남사로 가는 길 옆으로 졸졸 흐르는 개울 물소리를 친구 삼아 즐거운 가을 나들이를 즐겨볼 수 있었다.





가지산 석남사


일주문의 역할을 하는 곳이다.








아직 주변은 온통 초록색인데 입구를 얼마 지나지 않아 혼자 이렇게 붉게 물들어있는 단풍나무를 한 그루 만날 수 있었다. 





색도 모양도 참 고왔던 단풍나무


한참이나 그 모습을 들여다 보게 된다.





이제 붉은 단풍나무와는 아쉬운 작별을 고하고 다시 석남사로 올라가는 길. 





가는 길 중간중간 조금씩 색을 바꿔가는 단풍나무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이번 주말도 조금은 빠를 것 같고, 다음 주중은 되어야 붉게 가을의 색으로 물든 단풍나무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다.





올라가는 길 오른쪽 아래로는 이렇게 계곡이 자리하고 있다. 졸졸 흘러가는 계곡 물소리를 들으며 걸어가는 숲길, 걸어보신 분들은 그 상쾌한 기분은 어느정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괜히 기분이 좋아지는 걸음





가을의 색으로 그 옷을 갈아입는 중인 가지산. 저 멀리 가지산의 정상부도 선명하게 눈에 들어온다. 구름이 조금 있기는 했지만 정말 오랜만에 만나는 주말의 맑은 하늘. 그래~ 가을 하늘이라면 이런 모습을 보여줘야지~^^








석남사가 가까워질수록 그 색이 조금씩 더 옅어지는 것을 느껴볼 수 있다.








저 멀리에서도 그 우람함이 한 눈에 느껴지는 가지산. 고속도로를 타고 달리다가도 가지산의 모습이 눈에 보이기 시작하면 나도 모르게 그 쪽을 계속 바라보게 된다. 예전 산행을 하면서 찍어놓은 사진들 중 대부분의 사진들이 실수로 지워져버린 상황이라 조만간 산행도 한 번은 다녀와야 하는 곳이다. 





가을과 겨울이 공존하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석남사 경내로 돌아 들어가는 길


따뜻한 가을 햇살이 참 좋은 날이다.





어느새 많이 두터워진 사람들의 복장





괜히 돌담길에 가까이 붙어 손으로 벽을 살짝 쓰다듬으며 걸어보게 된다.








푸른 가을 하늘

뭉쳤다, 흩어졌다를 쉴 새 없이 반복하는 구름











따뜻한 햇살에 그 초록의 느낌이 배가 되는 것만 같다.





대웅전 앞에 위치한 삼층석가사리탑


스리랑카 사타시싸스님이 부처님 사리삼과를 모셔와 이과는 가야산 묘길상보에 봉안하고 일과를 이탑에 봉안하였다. 탑높이는 11m 폭은 4.75m이다. 대웅전 맞은편에 자리하고 있는 삼층석탑은 창건주이신 도의국사가 신라 헌덕왕 16년에 호국의 염원을 빌기위하여 새운 15층 대탑이었던 것을 임진왜란시 파괴되어 탑신의 기단만 남아있었다. 1973년 인홍스님의 원력으로 삼층탑을 다시 세우고 탑속에 부처님의 사리를 모셨다.

출처 : 문화원형백과





석남사 대웅전








대웅전 앞 국화





가을 하늘을 배경으로 담아보는 처마








석남사 3층석탑


1997년 10월 9일 울산광역시유형문화재 제5호로 지정되었다. 탑의 높이는 2.5m의 아담한 모양이다. 석남사를 창건하였다는 도의()가 나라를 외적으로부터 지키려는 간절한 마음에서 세웠다고 절의 사기()에 전해져 온다.

출처 : 두산백과











걷는 걸음이 조금은 더 천천히, 또 조용히

마음 또한 조금 경건해지는 기분이 든다.





이제 돌아서 나오는 길








이미 그 색이 바래버린 단풍








울산 석남사 단풍은 아직 이르다!


이번 주말도 조금은 빠르다는 생각이 들고 다음 주 중반이나 주말은 되어야 곱게 물든 석남사의 단풍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다. 지난 며칠 찬 서리를 맞고 단풍이 이미 다 져버린 곳들이 여럿 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래도 아직 이렇게 가을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들을 많이 만나볼 수 있다고 생각하니 그저 서운하게만 느껴지지는 않는다. 


이번 주말, 어디로 단풍여행을 한 번 떠나볼까?^^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