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눈에 뒤덮힌 하얀 세상 강릉 강문해변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강원도여행 / 강릉여행 / 겨울여행

강문해변 / 겨울바다 / 동해여행

눈에 뒤덮힌 강릉 강문해변


강원도 강릉, 경포대에서 남쪽으로 약간 아래에 자리한 강문해변

전날 강릉 카페거리에서 밤을 보내고 근처에 숙소를 구해 여독을 풀었다.

원래는 아침 일출을 보는 것이 목적이었지만 창밖 날씨를 보니 온 세상이 하얗게 변해있었다. 일출보다 더 반가운 하얗게 쌓인 눈이 반겨주는 강원도에서의 아침! 숙소 사장님이 말씀하시길 이 시즌에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린 것이 근 2년 만이라고 하셨다. 나는 강원도 하면 늘 눈이 가득 쌓여있는 모습을 상상하게 되었는데 사실은 그렇지도 않은것 같다.


일단!!!

너무 반가운 마음에 바로 옷을 갈아입고 숙소 밖으로 출발!!!

당연히 눈밭에서 한 번 뒹굴어줘야,, 하는 것!!!





적응 안되는 눈보라를 헤치며 10분 정도를 달려서 도착한 강문해변.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꽤 많은 차들과 사람들이 보였다. 아직 아무도 밟지 않는 뽀얀 눈쌓인 해변을 내가 독점해야지!! 서둘러 눈 쌓인 백사장으로 돌진!!





온 세상이 하얗다.








살아남기 위해 나도 중무장!!!





백사장도 하얗고

파도도 하얗고


온 세상이 하얗다.








일단 언제 다시 차로 피난을 가야 할 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차의 시동은 On! 날씨와 바람이 정말,,, 어디 산 정상 능선길을 걷는 듯한 기분이 들 정도이다. 얼어죽지 않으려고 모든 가능한 상황들을 대비하는 중





우와,,,

대박,,,





이런 바다의 풍경은 나도 처음 보는 것 같다.











요기 요 액자의 프레임에 맞춰서 일출을 담아볼 생각이었는데,,

다음에는 꼭~^^








너무 이쁘죠?^^





저기 방파제에도 한 번 가볼까? 잠시 생각하다가

금방 포기하게 되었다. 가다가 죽을 수도,,,





정말 한 폭의 그림같은 풍경








눈바람이 몰아쳐도 갈매기는 날아간다!!














1시간 정도 놀다가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길

잠시 재정비를 해서 다시 나와야겠다는 생각이다. 이대로 계속 밖에서 놀다가는 손가락들이 모두 사라질수도,,,





밤에 다시 찾은 강문해안 & 강문교


야경이 참 이쁜 곳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다시 찾아갔다.


아무래도 강릉의 대표적인 데이트코스인 듯~^^







달도 두둥실~


눈을 보기 힘든 남쪽에 살다보니 이렇게 많이 내리는 눈이 반갑고 신기하기만 했다. 혼자라 눈싸움 등등,,의 활동을 할 수 없었지만 그래도 너무 즐거웠던 시간. 당분간은 눈구경 하지 않아도 아쉬운 맘이 들 것 같지는 않다. 


충분히~

신나게~

즐겼으니까^^


완전, 정말, 대박 너무 이쁘죠?

이런 많은 눈은 저도 정말 오랜만이었어요^^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