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함양 천년의 숲 상림공원 꽃무릇, 참 예쁘다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함양 천년의 숲 함양 상림공원 꽃무릇

 

 

 

어느새 가을이 많이 깊어졌다. 며칠 전만 해도 아침저녁으로는 서늘한 바람이 느껴졌지만 낮에는 더위가 아직 가시지 않은 느낌이 더 강했었다. 하지만 이제는 한낮에도 그렇게 덥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어느새 가을이 이렇게 성큼 가까워진 것 같다.

 

가을이 되면 생각나는 곳들 중 하나, 경남 함양에 위치한 함양 상림공원, 상림숲이다. 계절을 가리지 않고 항상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천년 역사를 가진 함양 상림공원, 상림숲, 가을이 시작되는 함양 상림공원에서는 강렬한 붉은색을 뽐내는 꽃무릇을 만날 수 있다.

 

아직은 조금 이른 시기다. 아마도 추석 전후로 해서 활짝 피어있는 함양 상림공원의 꽃무릇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지금은 꽃무릇보다 함양 상림공원을 가득 채우고 있는 보라색 꽃인 버베나를 만나러 함양 상림공원을 찾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다.

 

 

 

 

  함양 상림숲 상림공원 꽃무릇

 

 

다녀온 날 : 2021년 9월 5일

 

 

 

 

 

 

반응형

 

 

 

함양 상림공원에 하나 둘 피기 시작한 꽃무릇. 그 색이 정말 강렬하다. 

 

 

 

 

꽃무릇 명소는 굉장히 많이 있다. 전남 불갑사, 선운사, 그리고 내가 살고 있는 경남 창원의 산호공원 등 어렵지 않게 주변에서 꽃무릇 군락을 만나볼 수 있다. 그런데 이상하게 나는 함양 상림공원에 있는 꽃무릇들에게 더 정이 간다. 아마도 오래전부터 계속 찾아오던 익숙한 장소라서 그런 것이 아닌가 생각도 해본다.

 

 

 

 

아직 채 피지 않은 꽃무릇이 대부분이지만 그중에서도 조금 이르게 먼저 활짝 꽃을 피운 함양 상림공원의 꽃무릇을 만나본다.

 

 

 

 

혼자 먼저 핀 아이.

 

 

 

 

색도 모양도 정말 특이하고 예쁜 꽃무릇이다.

 

 

 

 

 

천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함양 상림숲. 그 울창함을 마주하고 있으면 어디 아주 먼 밀림 한가운데 서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그 숲길을 따라 걷다 보면 만나게 되는 함양 상림숲의 꽃무릇.

 

 

 

 

벌써 꽤 많이 핀 곳도 보인다.

 

 

 

 

함양 상림숲 꽃무릇은 자기들끼리만 모여서 피어있는 것이 아니라 주변의 여러 나무들과 함께 자라고, 또 피어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다. 그래서 사실 사진을 찍기에는 조금 힘든 곳이다. 깔끔하게 꽃무릇만 융단처럼 깔린 모습을 사진으로 담고 싶다면 불갑사나 선운사를 찾아가는 것이 훨씬 더 좋을 것이다.

 

 

 

 

나는 이 숲길이 너무 좋다.

 

 

 

 

 

숲을 가로지르며 흘러가는 물길.

 

 

 

 

 

 

초록이 가득한 풍경에 두 눈이 맑아지는 듯한 느낌이 든다.

 

 

 

 

함양 상림공원, 상림숲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곳이다. 개울 위로 작은 다리가 하나 지나고 그 옆으로 이렇게 꽃무릇들이 줄지어 피어있다. 아래로 흘러가는 개울에 비친 그 꽃무릇의 모습도 정말 예쁜 함양 상림공원, 상림숲이다.

 

 

 

 

 

눈과 마음이 잠시 평안해지는 시간.

 

 

 

 

정말 한 장의 그림 같은 풍경을 만날 수 있는 함양 상림공원의 가을이다.

 

 

 

 

비가 조금씩 내리는 날씨라 그런가? 사람이 없어서 더 좋았다.

 

 

 

 

함양 상림공원 꽃무릇들과 조용하게 데이트를 즐겨본다.

 

 

 

 

 

 

 

다리 위에서 내려다본모습도 아름답기는 매한가지인 함양 상림공원.

 

 

 

 

 

산책을 즐기기에도 참 좋은 곳, 함양 상림공원이다.

 

 

 

 

나도 그 길 따라 천천히 숲길 산책을 즐겨본다.

 

함양 상림숲의 경우 반려견의 동반이 불가능한 곳이다. 그래서 안타깝지만 옆지기와 방방이는 함께 걸어볼 수 없었다.

 

 

 

 

 

 

 

좋은 글귀들이 적힌 팻말들도 많이 생겼다. 

 

 

 

 

 

 

 

 

나무 아래쪽에 조명을 설치해뒀는데 그 조명이 이렇게 나무나 잎 위에서 반짝이는 모습이다. 꼭 풀 위로 곤충들이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함양 상림숲 상림공원 꽃무릇

 

 

천년의 숲, 함양 상림공원.

참 아름다운 곳이다. 가을 낙엽이 가득 깔린 길을 처음에는 가장 좋아했었다. 사람 없는 한적한 숲에서 즐기는 산책이 너무 좋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은 계절을 가리지 않고 어느 계절의 모습이든 모두 아름답게 느껴지고 보이는 함양 상림공원이다. 해마다 찾아가기 시작한 지도 벌써 10년이 훌쩍 넘었다. 그 오랜 시간 만나온 함양 상림숲이라 그런지 이제는 동네 앞 산책하듯 익숙하고 편안한 느낌도 든다.

 

이제 함양 상림공원에도 꽃무릇이 피기 시작했다. 아마도 이번 추석 전후로는 활짝 만개한 함양 상림공원의 꽃무릇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재작년에는 정말 예쁘게 만개한 함양 상림공원의 꽃무릇을 만날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조금 이르게 만난 이 꽃무릇의 모습에 만족할 생각이다. 아마도 만개했을 때에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몰릴 것 같기 때문이다.

 

참 안타까운 일이 많은 코로나의 계절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함양 상림공원 / 함양 상림숲 / 함양 상림공원 꽃무릇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