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당항포 메타세콰이어길, 햇살 좋은 오후 산책고성 당항포 메타세콰이어길, 햇살 좋은 오후 산책

Posted at 2018.12.06 15:18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남 고성 가볼만한곳 / 당항포 관광지

고성 당항포 / 메타세콰이어길

고성 당항포 메타세콰이어길








가까운 거리에 있는 곳이라 경남 고성이나 통영, 그리고 거제로 꽤 자주 여행을 떠나는 편이다. 어디를 가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경남 고성 당항포 관광단지를 지나게 되는데, 입구에 쭉 늘어선 메타세콰이어나무들이 참 예쁘다는 생각이 들었다. 늘 그냥 지나치기만 하다가, 지난 주말 잠시 핸들을 돌려 그 길 속을 직접 지나보았다. 


정해진 여행지가 아닌, 그냥 지나는 길에 이끌려 잠시 들르게 되는 곳, 이런 것 또한 여행의 즐거움이 아닐까?






  경남 고성 당항포 관광단지




다녀온 날 : 2018년 12월 1일







점점 깊어가는 가을

한 층 더 가까워진 겨울


그 색이 참 매력적이다.





늦은 오후 해가 지는 시간이라 그 색이 더 좋았던 것 같다.





차들이 그렇게 많이 지나는 길은 아니다.





창원 죽동마을, 담양 메타세콰이어길, 진안 모래재, 뭐 그런 명소들에 비할만한 규모는 아니지만 지나는 길에 잠시 들러보기에는 괜찮은 곳 같다.








빛에 부딪히며 만들어지는 그 색감이 너무 좋았다.





차가 지나지 않을 때 가운데에 서서 담아본 당항포 메타세콰이어길의 모습








  고성 당항포 메타세콰이어길



혹시라도 고성을 지날 일이 있다면

잠시 들러볼만한 곳이다. 


이른 아침 해가 뜨는 시간

늦은 오후 해가 지는 시간


조금 더 매력적인 모습의 메타세콰이어길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만약 당항포 관광단지 오토캠핑장에서 야영을 한다면 이른 아침 시간에 만나보는 것이 더 좋을 것이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