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가을 경주여행, 산림환경연구원 그 곳에서 가을을 만났다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주 단풍 명소 / 가을 경주여행

경주 단풍 / 경주 수목원 / 경주 단풍시기

경주 산림환경연구원



가을이 깊어가는 경주

올해는 유독 단풍의 모양이나 색이 예쁘지 않다는 말이 자주 들린다. 경주 역시 그런 여행 명소들 중 하나. 가야할까? 이번에는 그냥 통과할까? 많은 고민이 있었던 여행이다. 하지만 지금이 아니면 가을 경주의 모습을 보기 힘들 것이라는 생각에 지난 주말 잠시 경주로 가을 나들이를 다녀왔다.


아직은 조금 이른

가을의 색이 옅게 뭍어있던 경주


통일전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경상북도 산림환경연구원을 찾았다.





낙엽 가득 깔려있는 길





사람 하나 없는 이 길을

혼자 조용히 걸어보고 싶다. 


혹시나 발 아래에서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날까 조심조심 한 걸음씩 내 딛으면서





아직은 옅은 가을의 색 보다는

여름의 초록 기운이 더 짙게 느껴진다.








주차장 바로 옆 입구를 들어서면 제일 먼저 만나게 되는 길, 그 옆으로는 작은 천이 하나 흐르고 있다.





야생화들이 가득 모여있는 식재원. 지금은 그 종류가 적지만 봄이 되면 많은 다양한 형형색색의 꽃들로 가득한 곳이다. 봄에는 절대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곳, 하지만 가을에는 주변만 둘러보고 가볍게 통과한다.





가을에만 만날 수 있는 길


이 길이 그렇게 걸어보고 싶었다.





노란빛 가득한 이 길

아직도 내 기억 속에는 작년에 만났던 그 길의 모습이 선명한데, 아직은 시기가 많이 이르다는 생각이 든다. 어제 경주로 여행을 다녀온 지인에게 이야기를 들어보니 아직도 통일전 앞 은행나무 길에는 노란색과 초록색이 어느 정도 섞여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한다. 이번 주말도 아니면,, 언제 다시 경주를 찾아야 가을 본연의 그 색을 만나볼 수 있을까?





예전 통나무가 하나 있던 자리


지금은 그 나무가 사라져버렸다.

무슨 일이 생긴거지?

그래도 이 곳에서는 가장 핫한 포토 존의 역할을 하던 곳인데,, 무슨 이유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지금은 그 나무가 사라져버린 상태였다.





여기저기

구석구석

가을의 기운이 느껴지는 곳이라면 어디든 모두 걸어보고 싶다.








가을

그 속에서 담아보는 행복한 추억 하나


혼자 보기에 너무 예뻐서 사진을 몇 장 담았는데 혹시라도 저 분들이 이 글을 본다면 연락을 한 번 주셨으면 좋겠다. 비록 뒷 모습이지만 선명하고 예쁘게 나온 사진들도 몇 장 있어서 꼭 전해드리고 싶다.^^








나름 그 색이 많이 변해있던 가로수 길











즐거운 아빠와의 데이트





함께 걸어서 더 기억에 오래 남을 길





넌 이름이 뭐니?

이렇게 추운 날씨에 이처럼 예쁘게 꽃을 피운^^





그냥 지나쳐 보내기엔 너무 아쉬운 가을

꼭 멀리 떠나야 즐거운 여행이 되는 것은 아니다.

눈을 조금만 옆으로 돌려보면 어느새 깊게 우리 곁에 다가와 있는 가을, 짧다고 아쉬워 할 것만이 아니라 내 옆에 성큼 다가와 있는 가을의 모습 하나 놓치지 않고 눈에 또 마음에 담아볼 수 있는 여유를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러면,,,

나의 소소한 일상이 때론 즐거운 하나의 여행이 되어주지 않을까?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