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올레길에서 바라본 제주의 아름다운 바다, 김녕 성세기해변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김녕성세기해변 / 제주 김녕해수욕장

김녕 성세기해변 / 제주도 김녕해수욕장

제주 김녕 성세기해변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작은 해수욕장, 제주 김녕해수욕장이다. 넓지는 않지만 적당한 크기의 해변에는 하얀 모래들이 가득 깔려있고, 해수욕장 내 곳곳에는 돌출된 현무암층이 하얀 백사장에 점을 찍어 놓은 듯 멋진 풍경을 만들어 낸다. 제주공항에서 출발해서 함덕해수욕장을 조금 지난 위치에 있다. 올레길도 지나는 곳이고, 멋진 해안도로도 있는 곳이라 겨울에도 드라이브를 목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인기 여행지이다.


김녕성세기해변은 내게 조금 제주의 다른 해수욕장들과는 내게 조금 다른 의미로 기억되는 곳이다. 물론 김녕해수욕장 자체도 아름다운 곳이지만, 김녕해수욕장을 지나 바닷가를 따라 이어지는 해안도로가 너무 아름다운 곳이라 그렇다. 해안도로를 따라 달리다 보면 조금 멀리 떨어져서 김녕해수욕장을 바라볼 수 있는데 그 모습이 정말 너무 아름답다. 오늘은 그 모습을 소개하려 한다.





  제주 김녕성세기해변, 김녕해수욕장



다녀온 날 : 2020년 2월 15일







약 1년만에 다시 찾은 제주 김녕해수욕장. 모습은 역시 그대로이다. 차이점이 있다면 겨울 강한 바람에 백사장 모래가 유실되지 않도로 덮개를 덮어 놓았다는 점이다.





에메랄드빛 예쁜 바다를 보여주는 김녕해수욕장





바람이 차지 않아서 더 좋은 날. 바다 조금 더 가까이에서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행복하게 보인다.








곳곳에 돌출된 현무암층이 제주 다른 해수욕장들과는 조금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리고 풍력발전기! 저기 앞에 보이는 해안도로를 따라 달리다보면 풍력 발전단지를 지나게 된다. 그래서 김녕해수욕장 인근에도 풍력 발전기들의 여럿 눈에 띈다.











어쩜 물 색이 이렇게 고울까? 한참이나 멍하니 서서 그 모습을 바라보게 된다.





그리고 해안도로를 따라 조금만 달려오면 이렇게 갓길에 잠시 차를 세워둘 수 있는 곳을 지나게 된다.





정겨운 시골 마을 어딘가로 들어가는 듯한 기분이 드는 길.





청보리인가? 벌써 이렇게 푸르른 모습을 보여주는구나. 계절의 변화가 정말 빠르다는 것이 몸으로 느껴진다.








여기는 올레길 20코스가 지나는 곳이다.





짜잔~^^

50m 정도만 걸어서 들어오면 이런 멋진 해변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여기서 바라보는 김녕해수욕장의 모습은 그 속에서 바라보던 김녕해수욕장의 모습과는 또 약간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오른쪽 옆에 보이는 곳은 '해녀불턱'이다. 불턱이라는 곳은 해녀들이 물질을 하기 위해 옷을 갈아입거나, 잠시 쉴 수 있는 공간이다. 겨울에는 저 속에서 잠시 불을 피워두고 추위를 피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적도 있다.





조금 더 가까이 가서 들여다 본 해녀불턱. 지금은 강한 바닷바람에 많이 무너진 것 같다.








길이 너무 예쁜 곳이다.





옆지기 인증샷^^





해녀불턱도 생각보다 그 넓이가 넓은 편이다.








바다 옆으로 계속 이어지는 올레길 20코스, 나도 오랜만에 한 번 걸어본다.





마치 저 멀리 바다로 이어지는 길 같은 느낌이 든다.





제주 바다에서만 만날 수 있는 매력적인, 또 독특한 풍경.











여기는 사실 낚시꾼들에게 더 인기가 있는 곳이다. 내가 갔던 이 날도 길 곳곳에서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 볼 수 있었다.








길이 너무 예뻐서 조금만, 조금만 하면서 계속 앞으로 걸어가게 된다.








시원하게 부서지는 파도








바로 옆으로는 자동차 야영장이 보인다.





제주스러우면서도, 또 동시에 살짝 이국적인 느낌이 풍기기도 하는 곳이다.





넓은 청보리밭, 그리고 그 너머 에메랄드빛 바다. 그림 같은 풍경을 보여준다.





  제주 김녕 성세기해변, 그리고 해안도로


때로는 조금 거리를 두고 바라봤을 때

내가 늘 보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그리고 숨겨져 있던 매력을 발견하곤 한다.


사람도, 풍경도

모두 마찬가지인 것 같다.^^


지금은 기본 2m, 안전거리 유지가 필요한 시기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