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창원 경남도청 배롱나무 꽃과 맥문동, 비 오는 날 산책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남 창원 경남도청 배롱나무, 맥문동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위치하고 있는 경남도청, 여기 이 경남도청을 도청 업무 관련한 방문 외에도 항상 많은 사람들이 찾아가는 이유가 있다. 바로 경남도청 바로 앞에 예쁜 공원이 하나 있기 때문이다. 여름이 되면 배롱나무가 예쁘게 꽃을 피우는 경남도청 앞 공원, 여름이 끝나가는 시기에는 보라색 맥문동도 함께 만날 수 있다. 그래서 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 창원의 인기 산책 코스가 된 것 같다.

 

배롱나무 꽃이 핀 경남도청 앞 공원의 모습이 궁금해서 비가 꽤 많이 오던 지난 주말 오랜만에 다시 창원 경남도청을 찾았다. 작년에는 조금 늦게 찾아와서 배롱나무 꽃이 거의 다 진 상태였는데 올해는 어떤 모습일까? 나름 배롱나무 꽃이 많이 피어있을 시기를 계산해보고 방문 날짜를 정했다.

 

 

 

 

  경남 창원 경남도청 배롱나무, 맥문동

 

 

다녀온 날 : 2021년 8월 14일

 

 

 

 

 

 

 

 

아침부터 꽤 많은 비가 내렸는데 정말 운이 좋게도 내가 경남도청에 도착했을 때는 잠시 비가 멈췄다. 그래서 우산 없이 조금은 편안하게 경남도청 앞 공원에서 배롱나무꽃과 함께 산책을 즐길 수 있었다.

 

 

 

 

예쁘고 풍성하게 피어있는 창원 경남도청 앞 배롱나무 꽃.

 

 

 

 

공원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이렇게 무성한 잎을 드리우고 있는 등나무도 보인다. 내년에는 등나무 꽃이 피는 시기에도 한번 찾아와야겠다.

 

 

 

 

사람의 기분을 좋아지게 해주는 노란색.

 

 

 

 

공원 곳곳에는 이런 조형물들이 설치되어 있다. 하나하나가 모두 저마다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들이다. 안내판이 있으니 그 내용들을 읽어보며 공원을 한 바퀴 걸어보면 더 재미있을 것이다.

 

 

 

 

공원 안 연못에는 수련들도 옹기종기 모여서 꽃을 피우고 있다.

 

 

 

 

경남도청 앞 공원이라 그런지 관리는 정말 잘 되고 있는 것 같다.

 

 

 

 

 

 

 

여기 이 다리 위에 피어있는 배롱나무꽃도 참 예쁘다. 예전에 바닥에 가득 깔려있는 배롱나무 꽃잎을 본 적이 있었는데 그 모습이 너무 예뻐서 한참이나 그 앞에 쪼그리고 앉아있었던 기억이 난다.

 

 

 

 

다리 앞 돌에 거제대교라는 이름이 새겨져 있다. 여기 경남도청 앞 공원을 경상남도의 축소판으로 만들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여기가 거제대교면 저기 뒤에 보이는 다리는 남해대교 정도가 될 것 같다.

 

 

 

 

연못 한 곳에 정말 풍성하게, 또 예쁘게 피어있는 배롱나무가 있다. 내가 경남도청으로 배롱나무 꽃을 만나러 오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고, 또 가장 많은 사진을 찍게 되는 곳이다.

 

 

 

 

초록이 가득한 배경을 뒤에 두고 담은 배롱나무 꽃의 모습이 정말 아름답다.

 

 

 

 

그 색이 평소보다 훨씬 더 짙게 느껴진다. 비가 와서 그 느낌이 더 강렬해진 것 같다.

 

 

 

 

경남 창원 배롱나무 꽃 명소.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은 경남도청 앞 공원이다.

 

 

 

 

사람이 정말 아무도 없어서 혼자만의 행복한 산책을 제대로 즐길 수 있었다.

 

 

 

 

 

 

 

 

 

 

공원 아래쪽으로 내려가 보니 이렇게 무궁화들도 길 양 옆으로 가득 피어있다.

 

 

 

 

후투티와의 만남.

내가 조용하게 혼자 걷고 있어서 그런가? 나무 위에 앉아있는 후투티가 날아갈 생각을 전혀 하지 않는다. 조금씩 더 가까이 다가가는데도 경계심을 전혀 보이지 않던 후투티, 오랜만에 만난 그 모습이 괜히 반갑다.

 

 

 

 

후투티는 전체 몸길이 28cm 정도의 여름 철새이다. 하지만 요즘에는 우리나라에서 겨울을 나는 개체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이제는 철새라기보다는 텃새가 되어가고 있는 후투티이다. 머리 위 장식 깃을 위로 모아 올리기도 하고, 펼치기도 하는데 그 모습이 꼭 인디언 추장을 닮았다고 해서 추장 새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한 바퀴 걸으면서 산책을 할 수 있는 길이 정말 좋은 경남도청 앞 공원이다.

 

다음에는 우리 방방이도 꼭 함께 데리고 오고 싶은 곳이다.

 

 

 

 

 

 

 

조금 멀리 아까와는 다른 장소에서 바라본 거제대교의 형상물.

 

 

 

 

그리고 맥문동.

아직 많이 피지 않았다. 보라색보다는 아직 터지지 않은 연두색 몽우리가 더 많이 보인다. 아마도 지금은 위 사진보다 훨씬 더 많이 피었겠지?

 

 

 

 

많은 수는 아니지만 1년 만에 다시 만난 이 맥문동이 나는 그저 반갑다.

 

 

 

 

수령 약 380년의 배롱나무. 경남 합천군 어느 수몰지구 우물가에 있던 배롱나무인데 헬기를 동원해서 지금의 이 자리로 옮겨 심었다. 1980년대 초반에 옮겨온 것으로 알고 있으니 이 배롱나무도 지금 이 자리에서 40년 가까운 세월을 보내고 있는 것이다.

 

 

 

 

숨은 꽃 찾기. 나 어디 있게?

배롱나무 꽃 사이에 숨은 붉은 꽃 한 송이.^^

 

 

 

 

나무 위에 피어있는 배롱나무꽃도 바닥에 떨어진 배롱나무 꽃잎도 둘 다 모두 아름다운 것 같다.

 

 

 

 

  경남 창원 경남도청 배롱나무, 맥문동

 

 

경남 창원에도 배롱나무꽃이 예쁜 산책 명소가 있다.

사람이 많지 않아서 더 좋은 곳이다. 오전 시간에 산책을 즐기기에도 좋을 것 같은 창원 경남도청 앞 예쁜 공원이다. 주차를 할 수 있는 공간도 굉장히 넓다. 그래서 찾아갔을 때 불편함이라고는 전혀 느껴지지 않는 곳이다. 그리고 관리가 정말 잘 되고 있는 공원이다. 아무래도 도청 바로 앞 공원이라 더 관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 아닐까?

 

아직은 다 지지 않았을 것 같다. 늦여름, 배롱나무꽃, 그리고 맥문동과 함께 즐거운 산책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창원 배롱나무 / 경남 배롱나무 많은곳 / 경남도청 배롱나무



반응형